부산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 나서
상태바
부산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 나서
  • 서유진
  • 승인 2019.06.04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잔반 사용 돼지 사육농가 8곳 전수조사 결과 ‘모두 음성’

▲ 아프리카돼지열병 개요 (사진제공: 농립축산검역본부)  

 

[내외신문]서유진 기자= 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최근 중국, 베트남, 캄보디아, 홍콩 등지에서 퍼지고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을 위해 4일 동물위생시험소에서 민·관이 참여하는 ‘가축전염병 예찰협의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의회에는 부산시와 구·군을 비롯해 가축 방역 기관, 개업수의사, 축산단체, 사료업계 등 관계자가 참여하며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과 방역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대책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지난해 8월 3일 아시아에서는 처음으로 중국에서 발생한 이후, 2019년 5월 현재까지 몽골, 베트남, 캄보디아, 홍콩 등으로 지속해서 퍼져 왔다. 최근, 북한 자강도 일원에서 발생이 공식 확인된 만큼 부산시는 이번 협의회를 통해 예방을 위한 선제 대응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우선 부산시는 올 8월 25일부터 28일까지 개최될 예정인 ‘2019 부산 아시아 양돈 수의사 대회’의 연기 또는 화상회의 대체,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하지 않은 제3국 개최 등의 대책을 마련토록 농림축산식품부 및 양돈 수의사 대회 조직위원회에 공식적으로 요청했다.

이번 대회에는 아시아 국가인 중국, 베트남, 일본, 대만뿐 아니라 전 세계 20여 개국에서 2,000여 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또한 외국 식료품 판매 업소에 대한 점검을 강화해 불법 수입축산물 유통을 방지한다는 계획이다. 외국인 근로자 고용 신고 여부와 남은 음식물 사용 돼지 사육 농가에서 준수해야 할 관련 규정 이행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하고, 축산관계자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국가 여행을 자제하도록 권고하며 불가피한 경우에는 축산농가 및 가축시장을 방문하지 않도록 적극 홍보에 나선다.

특히 중국 등의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원인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 남은 음식물을 열처리 없이 돼지 사료로 사용한 것이 주요 원인으로 밝혀짐에 따라 동물위생시험소는 지난 5월, 남은 음식물을 사료로 급여하는 돼지 사육농가 8곳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였다. 아프리카돼지열병 항원 검사 결과, 대상 농가 모두 ‘음성’으로 밝혀졌다.

부산시 관계자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을 위해서는 국경 검역과정에서의 철저한 검사뿐만 아니라, 남은 음식물을 돼지의 사료로 사용하는 사육 농가와 외국인 고용 농가에 대한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관리를 통해 시민분들께서 안심하실 수 있도록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아프리카돼지열병은 국제수역사무국(OIE)에서 지정한 제1종 가축전염병으로 현재까지 국내에서 발병한 사례는 한 건도 없으나 치료제도 백신도 개발되지 않아 발병 시에는 양돈농가에 막대한 경제적 피해가 우려된다.

 

 

 

내외신문 / 서유진 기자 busan@naeway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소속 윌리엄문 백악관 출입기자 BTS 백악관 방문중 일어난 사건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최호 평택시장 후보, 4년 동안 재산 5배 증가 해명하라”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
  • 유정복 후보, ‘이사오고 싶은 도시 동구’ 공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