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임종석 사퇴..공천갈등 봉합되나..
상태바
민주,임종석 사퇴..공천갈등 봉합되나..
  • 김봉화
  • 승인 2012.03.09 2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통합당 임종석 사무총장이 9일 공천(서울 성동을)을 반납하고 총장직도 사퇴했다. 그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공천 기회를 갖지 못하고 좌절한 분들에게 아픈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당을 위해 마음을 모아주시기를 호소 드린다”고 말했다.

자신의 결단으로 난마처럼 얽힌 민주통합당의 공천 내홍이 일단락되기를 간청한 것이다. 하지만 한명숙 대표 체제의 민주통합당 공천 휴유증이 가라앉을지는 미지수로 보여진다.

한명숙 대표는 이날 일단 임 총장의 사무총장직 사표는 반려했다. 임 총장에 대해 여전한 신뢰를 표시한 것이다. 하지만 임 총장이 공천을 반납한 이상 임종석 총장과 같은 이유로 공천에서 논란을 빚었던 이들의 처리 문제가 당장 현안이 됐다. 신계륜(정치자금법, 서울 성북갑), 이부영(제이유그룹 사건, 서울 강동갑), 이윤석(뇌물, 전남 무안·신안), 이화영(저축은행 비리, 강원 동해·삼척) 후보 등이 그들이다. 이들은 모두 공천 반납을 거부하고 있다.

민주통합당 지도부는 애초 8일쯤 야권연대를 매듭지어 상승 국면을 만들고, 11일쯤 임 총장이 거취를 밝히면 12일 한명숙 대표의 관훈클럽 토론을 계기로 국면을 전환시킨다는 구상이었다. 하지만 야권연대가 진통을 겪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이해찬 상임고문과 문성근 최고위원 등 ‘혁신과 통합’ 출신 인사들의 요구에 떠밀려 임 총장이 사퇴하는 모양새가 되면서 한 대표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대선주자들이 일제히 입을 연 이유도 이런 상황과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 전날 급히 상경한 문재인 후보(부산 사상)는 한 대표를 만나 결단을 요구했다. 손학규 전 대표는 8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에서 만난 기자들에게 “욕심이라는 게 대권욕만 있는 게 아니다”라며 한 대표를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정동영 예비후보(서울 강남을)는 이날 인터뷰에서 “국민은 계파에 관심이 없는데, (한 대표는) 거기에 갇혔다”며 “당내 권력을 장악하려는 그 함정에 빠졌다”고 말하며 한 대표에 대한 견제의 목소리를 노골적으로 내고 있다.

민주통합당 지도부 안에서도 이인영·박영선·박지원 최고위원은 중앙선거대책위원회를 조기에 구성하자고 주장하고 있다. 선대위 체제로 당을 운영해가면서 한명숙 대표 체제의 권한을 줄이겠다는 구상이지만 한 대표가 받아드릴지는 미지수이다.

하지만 임종석 사무총장의 사퇴로 당 분위기는 총선에 총력을 다해야 한다는 쪽으로 가닥을 잡아가고 있다.더이상의 공천 논란을 잠재우고 야권연대 등에 당의 전력을 쏟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기 때문이다.

김봉화 기자 kbh@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제20회 천등문학회 주관 '함께 상 드리는 모임' 시상식 거행
  • 한국시니어스타협회 라이브 자선패션쇼 성황리 개최
  • Sj산림조합 상조는 최상의 소비자의 눈높이이다.
  • 2020제 4회 다선문학 신인문학상 시상식 및 출판기념회 성료
  • 전종문 시인, 수필가 책 나눔 행사 펼쳐
  • (사)한국다선문인협회, 신한대학교(평생교육원) MOU체결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