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공공비축 건조벼 수매 시작
상태바
당진시, 공공비축 건조벼 수매 시작
  • 강봉조
  • 승인 2016.11.08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19일까지, 총654만4,000톤 수매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당진시가 8일 대호지농협 DSC를 시작으로 2016년 산 공공비축미곡 수매를 내달 19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날 대호지농협 DSC 수매물량은 약 160백(1백=800㎏, 128톤)이며, 19일까지 시장격리곡을 포함한 공공비축 건조벼의 총 수매량은 8,180백(654만4,000톤)가량이다.

매입 품종은 삼광, 새누리 2개 품종으로, 사전에 이‧통장(매입협의회)으로부터 출하 물량을 배정받은 농가를 대상으로 실시된다.

 

매입가격은 40㎏ 기준 1등급은 4만5,000원을 우선 지급한 뒤 통계청에서 조사한 전국 평균 산지 쌀값 조사결과에 따라 향후 확정되는 금액은 오는 2017년 1월 경 최종 정산해 지급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건조 벼 출하 시 높은 등급을 받기 위해서는 수분함량을 13~15% 수준으로 유지해야 하고, 벼 정선 등 품질관리도 잘 해야 한다”며 “공공비축미곡 매입이 일정에 맞춰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농업인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협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첫 공공비축 건조벼 수매현장에 김홍장 시장이 방문해 올해 수매여건과 작황을 비롯한 농업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서 김 시장은 현장검사를 나온 농산물품질관리원에게 염해피해로 인해 상대적으로 등급이 떨어지는 벼도 수매대상인 3등급 이상 받을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달라고 당부하는 한편 염해로 인한 잠정등외 판정을 받은 벼도 추가로 수매가 이뤄질 수 있도록 중앙정부에 건의할 계획임을 밝혔다.

이와는 별개로 당진시는 쌀값 폭락에 따른 농업인 피해를 줄이고 당진시 브랜드 쌀인 해나루쌀의 원료미곡인 삼광벼 재배를 육성하기 위해 2017년부터 삼광벼 ㎏ 당 50원을 지원하는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소속 윌리엄문 백악관 출입기자 BTS 백악관 방문중 일어난 사건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최호 평택시장 후보, 4년 동안 재산 5배 증가 해명하라”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
  • 유정복 후보, ‘이사오고 싶은 도시 동구’ 공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