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정 장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故) 최갑순 할머니 사망에 애도
상태바
김희정 장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故) 최갑순 할머니 사망에 애도
  • 편집부
  • 승인 2015.12.05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안부 피해자 최갑순 할머니 별세. 사진=YTN 캡처

 

[내외신문=김현준 기자]김희정 여성가족부장관은 치매, 고혈압, 당뇨 등으로 인해 장기간 노인전문병원에 입원해 계시다 5일오전 0시 56분경 운명을 달리하신 고(故) 최갑순 할머니(1918년 12월 28일생, 만 96세)의 사망에 깊은 애도의 뜻을 전달했다.

 

김 장관은 오는 6일(일) 고(故) 최갑순 할머니 빈소를 조문하고 유족들을 위로할 예정이다.

 

고(故) 최갑순 할머니는 1918년 전라남도 구례에서 태어나 1932년(당시 만 14세) 중국 만주 동안성에 있는 위안소로 끌려가 해방이 될 때까지 고초를 겪다 1947년 귀국, 할머니는 지난 2010년부터 서울의 한 노인전문병원에 입원해 투병생활을 해왔다.

 

한편, 유족 측은 화장 후 벽제 서울시립공원 묘지에 안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희정 여성가족부 장관은 “올해에만 이미 여덟 분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께서 돌아가셨는데, 최갑순 할머니마저 그 뒤를 따르셔서 안타깝고 비통한 심정을 말로 표현하기 힘들다.〃고 밝혔다.

 

이어, “가해 당사국은 광복 70년이 되는 올해가 가기 전에 피해 할머니들께서 원하시는 요구사항을 겸허히 수용해, 반드시 그 분들 살아 생전에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 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제20회 천등문학회 주관 '함께 상 드리는 모임' 시상식 거행
  • 한국시니어스타협회 라이브 자선패션쇼 성황리 개최
  • Sj산림조합 상조는 최상의 소비자의 눈높이이다.
  • 인천북부교육지원청, 문화예술로 만나는 민주시민교육
  • 2020제 4회 다선문학 신인문학상 시상식 및 출판기념회 성료
  • 인천과학예술영재학교, 교육 기부 활동으로 나눔의 가치를 실천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