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종상, 남녀주연상 후보 전원 불참
상태바
대종상, 남녀주연상 후보 전원 불참
  • 편집부
  • 승인 2015.11.20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강태수 기자]20일 열리는 제52회 대종상영화제에 남녀 주연상 후보 전원이 불참 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20일 오후 7시 20분부터 서울 여의도 KBS2홀에서 열리는 제52회 대종상영화제 남녀 주연상 후보는 황정민(국제시장), 하정우(암살), 손현주(악의 연대기), 유아인(사도, 베테랑), 김윤진(국제시장), 전지현(암살), 김혜수(차이나타운), 엄정화(미쓰 와이프), 한효주(뷰티 인사이드) 등이다.

 

황정민은 뮤지컬 일정, 하정우는 해외 체류, 손현주와 유아인은 각자 촬영 등의 일정으로 불참 뜻을, 전지현은 출산 준비로, 김윤진, 김혜수, 엄정화, 한효주는 이미 잡힌 일정 때문에 참석이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또한 유료로 진행된 인기투표에서 남녀 각각 1위를 차지한 김수현과 공효진도 불참 의사를 전했다.

 

이번 불참사태의 시작은, 지난달 14일 대종상 기자간담회에서 나온 불참자를 시상에서 제외하겠다는 발표 이 후 불거졌다.

 

앞서, 조근우 대종상영화제 사업본부장은 “국민이 함께하는 영화제에 대리수상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참석하지 않는 배우에게는 상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런 대종상 측의 입장은 시상식의 권위를 스스로 참가상 수준으로 떨어뜨린 것이라는 지적이 많았고, 또한 이런 방침은 ‘참가상 논란’으로 이어지면서 이후 철회됐지만 논란은 가라앉지 않았다.

 

한편 대종상은 현재 배우들의 불참에도 시상식을 그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조근우 본부장은 “대종상은 지난 1년을 되돌아보는 의미로 대한민국 국민이 주는 상으로, 불참을 통보한 배우들의 태도에 문제가 많다고 생각한다”면서, “대한민국 주연 배우들의 힘이 참 세다. 조연.신인상 후보들과 수상작 감독 대부분이 참석하는 만큼 시상식을 예정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52회 대종상영화제는 이날 여의도 KBS홀에서 열리고, 총 24개 부문에서 시상이 진행된다. KBS 2TV에서 오후 7시20분부터 생중계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을의반란77화] 용산참사 또 일어나나? 동서울 터미널 1화....땅주인 산업은행,신세계 자회사와 한진중공업은 왜?
  • 중소상공인단체중앙회 정인대 회장 "소상공인연합회 공적자금 50억 논란 등 수많은 잡음, 법정단체 취소해야"
  • 김정호 의원, "대형 복합쇼핑몰 모든 상권의 블랙홀 규제 해야"
  • 옹진군, 군민상 수상자 선정
  • 용산참사 또 일어나나? 심각한 동서울터미널 개발사업 2화 ....한진중공업(산업은행) 동서울터미널 부지 저가 매각 의혹 분석
  • 샘문 평생교육원 문예대학 수료식 성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