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형석 의원 "골프장 연간 5천만명 찾아 호황인데 안전은 취약"
상태바
이형석 의원 "골프장 연간 5천만명 찾아 호황인데 안전은 취약"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2.06.16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프장 안전사고 대책 강화해야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국내 골프장이 최근 최대 호황을 누리고 있지만 골프장측의 안전 대책이 극히 미흡해 이용객들이 각종 안전사고 위협에 노출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이형석 국회의원(광주 북구을)이 문화체육관광부를 통해 확보한 최근 5년간 골프장 이용객 현황을 보면, 지난 2021년부터 국내 골프장 이용객이 연인원 5천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 19로 해외 여행이 막힌 데다 2030세대의 골프 입문이 크게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런 상황에서 그린피도 지속적으로 상승해 국내 골프장측은 사상 최대 호황을 누리고 있다.

문제는 국내 골프장 이용객의 증가와 함께 골프장에서의 안전사고(타구사고, 카트사고, 익사사고)도 2017년 675건에서 2021년 1,468건으로 5년 새 2.2배 증가해 이에 따른 부상자도 2017년 603명에서 2021년 1,355명으로 2.2배 늘었다.

또한 2017년부터 올해 4월까지 골프장 내 안전사고로 인한 사망자도 6명에 달했다. 이중 사망자의 66%인 4명은 골프장 해저드 내 익사사고로 인해 발생했다.

지난 4월에도 전남 순천의 한 골프장에서 50대 여성 골퍼가 해저드에 빠져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가 난 해저드 주변에는 구명용 튜브 이외의 익사사고의 위험을 알리는 안전 표시판과 안전 울타리 등 안전시설물은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

사고 발생 후 전라남도와 각 시·군들이 도내 골프장 39곳의 해저드를 점검 했지만 대부분의 골프장이 해저드에 빠지는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안전울 타리와 안전표시판이 없어 안전대책이 매우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이 관련 법령에 골프장 안전시설물 설치에 대한 규정이 미흡해 시정조치를 강제할 방법이 없다는 것이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체육시설의 설치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은 체육시설 안전관리를 각 지자체에 위임·위탁하고 있고 이에 따라 각 지자체는 체육시설에 대한 안전점검을 반기 1회 이상 시행 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문화체육관광부의 체육시설 안전점검 지침상 안전점검은 경험과 기술을 갖춘자가 세심한 육안검사 수준의 점검을 하도록하고 있지만 안전점검을 육안으로 하는 등 형식적인 수준에 그쳐 제대로 된 점검이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형석 의원은 “골프장 안전사고를 제도적으로 예방하기 위한 안전대책이 시급하다”며 “골프장 이용객들의 안전을 담보할 수 있는 골프장 내 안전시설물 설치규정 보완과 안전점검 강화대책을 문화체육관광부에 강력히 요청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캠코, 국민 눈높이에 맞도록 ‘내부 규제 개선’ 추진
  • 2022 뮤지컬 ‘미드나잇 : 액터뮤지션’ NEW 시즌, 새로운 캐스트로 개막!
  •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압도적인 캐스팅 공개!
  • 개봉일 압도적인 전체 예매율 1위! 영화 '한산: 용의 출현'
  • '한산: 용의 출현'의 주역들이 극장가에 출현한다!
  • 국세청, 고위공무원 승진 인사 단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