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초해경.강릉 주문진 동방 해상에서 까치 돌고래 혼획
상태바
속초해경.강릉 주문진 동방 해상에서 까치 돌고래 혼획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2.05.10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살 등 불법 어구에 의한 포획 흔적 발견되지 않아, 22만원 위판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속초해양경찰서(서장 박승규)10일 오전 440분경 강원도 강릉 주문진항 동방 약 2.7km(1.5해리) 해상에서 어선 A(24, 정치망, 주문진 선적)가 그물을 양망 하던 중 그물에 걸려 죽어있는 고래를 발견하여 신고했다고 밝혔다.

혼획된 까치 돌고래(길이 약 195cm, 둘레 약 127cm, 무게 약 100kg)는 작살 등 불법어구에 의한 포획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으며,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센터에 문의한 결과 해양보호생물종에 해당되지 않아 위판이 가능한 것으로 확인되어 어업인에게 고래류 처리확인서를 발급했다.

이번에 혼획된 까치 돌고래는 22만원에 위판되었다.

한편, 2022년 현재까지 관내 혼획된 고래는 12마리에 달하고 있으며 속초해양경찰서는 이번년도부터 고래 자원 보호와 불법 포획 방지를 위해 혼획 고래에 대한 현장 조사를 기존의 방식보다 강화해왔다.

속초해양경찰서 관계자는물범, 물개 및 바다거북 등이 해안가에서 발견되거나, 좌초·표류된 고래류 등을 발견할 경우 골든타임 내 신속하게 구조될 수 있도록 119나 해양경찰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민선8기 인천 동구 인수위원회 활동 성황리에 마무리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취임... "시장교란 엄격잣대 적용"
  • 이복현 신임 금감원장, "라임 옵티머스 사태 시스템 통해 점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