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서울시장 후보 더 찾아야 하며 청년,여성 후보 필요하다"
상태바
박지현 "서울시장 후보 더 찾아야 하며 청년,여성 후보 필요하다"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2.04.11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선 패배 원인 중 하나가 생각이 달라도 반론을 제기할 수 없는 진영 논리, 우리 편 허물은 무조건 감싸고 보는 온정주의 때문이라는 것을 부정하실 분은 없을 것
11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회의에서 박지현 공동 비대위원장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비대위원장이 11일 "서울은 새로운 후보를 더 찾아야 하며 현재 등록한 후보자 외에 현직 의원을 비롯해 경쟁력 있는 후보를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비대위원회 회의에서 "저는 민주당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여기 있는 것이 아니며 당 쇄신을 하기 위해 있다는 점을 분명히 말한다"며 이같이 언급하며 "비대위가 더 적극적으로 경쟁력 있는 후보 출마를 설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대선 패배 원인 중 하나가 생각이 달라도 반론을 제기할 수 없는 진영 논리, 우리 편 허물은 무조건 감싸고 보는 온정주의 때문이라는 것을 부정하실 분은 없을 것이며 사명은 진영 논란, 온정주의를 깨는 것이라는 점도 강조 드린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지난 8일 서울시장에 출마한 송영길·박주민 의원 등을 겨냥해, 전직 당 대표와 부동산 정책에 책임 있는 인사들이 후보로 출마한 것은 부적절 하다고 지적한 것에 대해 "정말 많은 전화와 문자를 받았는데 왜 어려울 때 내부 총질을 하느냐는 비판도 있었지만 내가 하고 싶었던 말을 대신해 줘 고맙다는 반응도 많았다"고 설명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서울엔 청년·여성 대표 후보들은 1명 이상씩 찾아 본 경선에 참여시켜 경선 열기를 높여야 한다고 주장하며 "현직 의원을 내보내 지방선거도 지고 국회의원 보궐 선거도 지면 어떻게 하냐고 하는 분들이 많은데 패배주의 아니면 무엇이냐"고 반문하며 "둘 다 이긴다는 각오로 선거에 힘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하며 지역에 맞게 경쟁력 있는 후보를 내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캠코, 국민 눈높이에 맞도록 ‘내부 규제 개선’ 추진
  • 시민방송 RTV,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7월 15일 첫 방영
  • 세종대 진중현 스마트생명산업융합학과 교수, 한중 산학연 대형공동연구 공동학술세미나 개최
  • 제28회 서울예술가곡제 〔당신에게! 가곡을〕 성황
  • 개봉일 압도적인 전체 예매율 1위! 영화 '한산: 용의 출현'
  • '한산: 용의 출현'의 주역들이 극장가에 출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