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박수현 수석,"안보 공백 우려하는 것이지 무조건 반대 하는 것 아니다"
상태바
靑 박수현 수석,"안보 공백 우려하는 것이지 무조건 반대 하는 것 아니다"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2.03.22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22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대통령 집무실 이전 계획에 대해 청와대가 공개적으로 제동을 걸었다’는 지적에 대해 “안보 공백에 대한 우려를 밝힌 것이며 신-구 권력의 갈등이나 무조건 반대가 아니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며 “오늘 국무회의에 예비비 상정을 안 한다고 해서 안 한다 이렇게 오해 안 하셨으면 좋겠다”며 안보 문제가 해소되면 윤 당선인 측의 집무실 이전을 위해 필요한 예비비를 국무회의에 상정 하겠다는 입장으로 보여진다.

그는 “윤 당선인께서 5월 10일 다른 곳에서 근무 하시겠다 하는 건 좋은데 그러면 5월 9일 자정까지 문재인 대통령이 안보에 차질없이 해야 하는데 윤 당선인께서 5월 10일부터 이것을 어떻게 바로 공백없이 활용할 것인가의 문제에 대해서 대책이 있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반문하며 안보 공백을 우려했다.

박 수석은 “5월 9일까지 저희 정부가 걱정해야 되는 것은 당연한데 이것이 왜 신구 권력의 갈등이고, 왜 청와대 이전을 반대 한다고 그렇게 이해를 하시는지 모르겠다"며 ‘5월 9일에서 10일 넘어가는 이 사이의 단절에 대한 대안만 있으면 얼마든지 이전을 해도 좋다는 입장을 간접적으로 밝혔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더 좋은 인수인계, 모범적 인수인계에 대한 진심을 인수위와 당선인님 측에서 진심으로 받아들여 주셨으면 좋겠으며 저희의 노력이 절대 신구 권력의 갈등이나 반대나 이런 것이 아니다라는 말씀을 간곡하게 다시 한 번 드린다”며 신구 갈등을 경계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민선8기 인천 동구 인수위원회 활동 성황리에 마무리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취임... "시장교란 엄격잣대 적용"
  • 속초해경, 대규모 민・관합동 해상방제 훈련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