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회에서 철야농성 "기득권 양당,양자 토론 철회해야"
상태바
안철수 국회에서 철야농성 "기득권 양당,양자 토론 철회해야"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2.01.31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오전 서울,여의도 국회 본청앞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양자 토론을 철회 하라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31일 오전 서울,여의도 국회 본청앞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양자 토론을 철회 하라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는 31일 “기득권 양당의 양자 토론을 지금이라도 철회하고 많은 토론을 통해 어떤 후보가 적합하고 자격이 있는지 많은 국민들이 보아야 한다"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양자 토론에 대해 반대의 입장을 거듭 밝혔다.

안 후보는 이날 국회 본청 앞에서 이같이 밝히며 전날부터 철야 농성에 대해 “저는 정말 절박한 심정으로 이번 대선에 임하고 있다”며 거대 양당의 기득권에 대한 행동 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기득권 양당의 정말 편법적이고 불공정한 양자 토론에 항의하기 위해 지금 대한민국이 얼마나 위기 상황에 처해 있는지를 국민들께 말씀 드리기 위한 행동"이였다며 다시금 양자 토론을 비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31일 오전 국회 본청 앞에서 양자토론 반대를 외치며 양자 토론은 거대 양당의 횡포라고 주장하고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31일 오전 국회 본청 앞에서 양자토론 반대를 외치며 양자 토론은 거대 양당의 횡포라고 주장하고 있다.

안 후보는 전날인 30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두 기득권 정당 후보들, 정말 해도 너무하는 것이며 두 당의 편법 양자 담합 토론을 강력히 규탄하며 이 나라가 이대로 가서는 안 된다고 걱정하시는 국민의 뜻을 모아 저항의 농성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31일로 예정된 양자 토론에 대해 “이미 법원이 부당성을 지적하며 중단을 명령했으면, 즉각 중단하고 국민께 사과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기본적인 예의”라며 “이것이 대다수 국민이 생각하는 공정과 상식”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늘 오후에 진행될 예정인 양자 토론은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실무 협상에 나섰지만 주제와 자료 등을 놓고 사흘째 공방을 이어가고 있어 양자 토론이 열리기 어려을 것으로 보여진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소속 윌리엄문 백악관 출입기자 BTS 백악관 방문중 일어난 사건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최호 평택시장 후보, 4년 동안 재산 5배 증가 해명하라”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민선8기 인천 동구 인수위원회 활동 성황리에 마무리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