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템임플란트 직원 NC소프트 거래 500억 손실..경찰 공범여부 조사 집중
상태바
오스템임플란트 직원 NC소프트 거래 500억 손실..경찰 공범여부 조사 집중
  • 하상기 기자
  • 승인 2022.01.14 0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고팔기를 반복해 모두 1조2,800억 원어치 주식을 사들이고 1조1,800억 원어치를 되팔아
사진=오스템임플란트
사진=오스템임플란트

,200억 원대 회삿돈을 빼돌린 오스템임플란트 직원 이 모 씨가 NC소프트에 투자했다가 500억 원가량의 손해를 봤다는 발표다. 
사고팔기를 반복한 주식 매수액만 모두 1조2천억이 넘었고, 이 씨는 손실이 커지자 도주를 결심한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이 씨는 빼돌린 회삿돈 2,215억 원을 100% 주식 투자에 쏟았고  1,400억 원어치 주식을 매수한 동진쎄미켐의 주가가 지지부진하자, NC소프트 주식으로 눈길을 돌렸다는 것이다. 


지난해 11월 11일, NC소프트가 호재를 타고 상한가를 찍었는데, 이 씨도 이때 70만 주를 사들였고 이금액은 대략 적어도 4천억 원이 넘는 액수라는 것인데 동진쎄미켐 주식을 담보로 대출을 받아 이 가운데 일부를 증거금으로 낸 뒤 4천억 대 고위험 투자에 뛰어든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당일 20만 주를 바로 되팔았지만, 이후 주가가 다시 떨어지자 며칠 뒤 가지고 있던 50만 주까지 모두 팔아치웠는데 이때 본 손해만 5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씨는 사고팔기를 반복해 모두 1조2,800억 원어치 주식을 사들이고 1조1,800억 원어치를 되팔았는데남아있는 동진쎄미켐 주식 250억 원을 제외하고 모두 761억 원의 손해를 본 것이다 

빼돌린 회삿돈으로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로 주식 투자 손해액이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이후 이 씨는 갖고 있던 주식을 모두 팔고 금괴와 부동산을 사들이며 도주를 결심한 것으로 보인다고 한다.

그러나, 이 씨가 혼자서 막대한 회삿돈을 빼돌려 천문학적인 주식 거래를 하는 게 과연 가능한지, 의문이 남는점이다는 것인데 경찰은 압수물 분석을 통해 이 부분을 규명하는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한편, 경찰은 오스템임플란트 직장 동료들의 진술과 압수된 잔액 증명서를 토대로 구체적으로 어떻게 회삿돈을 빼돌렸는지 조사하고 있고 
이 과정에서 동료뿐만 아니라 윗선의 개입이나 지시가 있었는지도 살펴보고 있다고 한다
또 이 씨 가족들이 범행 사실을 알고 금괴 은닉을 도왔는지도 확인하면서 
이 씨를 일단 횡령 혐의만 적용해 검찰에 송치한 뒤 사문서위조와 범죄자금 은닉 등에 대해선 추가 조사를 이어나갈 방침이다고 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재명 후보의 자본시장에 대한 철학..선대위 사상 첫 자본시장 대전환 위원회 출범
  •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 추진 제동? ...들끓는 여론
  • 가장 보수적인 직종 한국 금융계 100인 대표주자들 "한국금융의 대전환을 이재명과 함께 만들겠다"
  • 함세웅 신부, "이재명의 검증받은 능력은 21세기 하늘이 준 기회이자 축복" 말한 이유 밝혀
  • 후지산 대폭발임박?.....전문가들 상당수 공감..SNS들썩
  • 교육 ‧ 보육인 7,999명 이재명 후보 유보통합 공약 지지선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