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부정경선,음모론 주장하는 황교안 수준 낮아 짜증"
상태바
이준석 "부정경선,음모론 주장하는 황교안 수준 낮아 짜증"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1.10.18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밈의힘 예비경선 탈락자 부정선거,음모론 당 차원에서 엄벌조치-
18일 서울,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준석 당 대표가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8일 2차 예비경선에서 탈락한 황교안 전 대표가 음모론을 주장한 것과 관련해 "악성 종양같은 문제로 짜증이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밝히며 "오늘은 특별히 최근 저희 당의 2차 경선 결과에 대해서 음모론적인 시각으로 여러 가지 문제를 제기하는 분들에 대해서 단호하게 경고하도록 하겠다"며 "당 윤리위원회의를 통해 철처히 엄단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당의 선거는 지금 우리당 정부에서 총리를 지내신 정홍원 전 국무총리께서 이끄는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아주 공정한 경선 관리를 통해서 진행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일부 유투버와 야합해 선거 부정론을 내세우는 분들이 있는데  지금 까지는 지켜만 보았지만 당 공명선거 추진단에서 그들의 의혹을 밝힌만큼 더이상 그들의 주장이 당에 해가 되는 행위인 만큼 단호히 대처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자리에서 "진짜 이정도면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며 "부정선거,역선택 논란도 갈수록 수준이 낮아져 짜증이 난다"며 본인이 불리해 지면 부정선거나 역선택으로 몰고 간다며 그런 행위는 사라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의힘 경선에 대해서는 "4강으로 들어가면서 토론 주제가 더욱 다양해 지고 복지나 경제, 부동산 등을 망라한 국민의 삶과 직결된 주제들이 토론에서 다루어지고 있어서 유권자분들께서 더욱더 토론을 통해서 우리 국민의 삶을 개선할 수 있는 후보를 선정하실 수 있도록 더 후보들이 노력해 주기를 기대한다"며 후보들의 정책적 토론을 강조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윤석열, 배신과 보복의 막장 드라마
  •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 즉각수사 촉구 기자회견
  • 제21회 천등문학상 시상식 거행
  • 샘문그룹, 제1회 한용운문학상 성료
  • 미추1구역 명도집행 현장, 주민들 ‘구청장 갑질’ 의혹 제기
  • 2021 ONE LOVE 국제예술교류전 성황리에 개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