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상에 버려진 볼링공 던져 안경점 손괴한 70대 검거
상태바
노상에 버려진 볼링공 던져 안경점 손괴한 70대 검거
  • 정해성 기자
  • 승인 2021.10.18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정해성 기자] 내리막길 노상에 버려진 볼링공(10kg)을 던져 200여미터 떨어진 안경점 유리창 등을 손괴한 70대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18일 부산북부경찰서는, 특수재물손괴 등 혐의로 A씨(70대,남)를 검거 수사중 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7일 오후 2시 55경 부산 북구 구포동소재 한 노상에서 버려진 볼링공(10kg)을 내리막길에 던져 200여미터 떨어진 안경점 대형유리, 진열장,바닥타일,안경테 등 500만원 상당을 손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구포지구대는 CCTV 분석을 통해 쌈지공원방향에서 볼링공이 내려오는 것을 확인 탐문수사 중 용의자 A씨를 검거 조사 중이다.

한편, 볼링공이 구르는 과정에서 보행자 등 운행중인 차량이 많았던 상황으로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뻔 한 것으로 알려졌다.

내외신문 / 정해성 기자 hsj3112@hanmail.net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윤석열, 배신과 보복의 막장 드라마
  • 5.18 광주정신을 모독한 윤석열은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된다 !
  •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 즉각수사 촉구 기자회견
  • 제21회 천등문학상 시상식 거행
  • 김현정 더불어민주당 평택(을)지역위원장, “ 안중 · 오성 · 청북 지역 상인회와 정책간담회"
  • 자영업자 두 번 울리는 손실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