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번째 대선 도전 심상정 "정의당의 승리가 곧 시민의 승리"
상태바
네번째 대선 도전 심상정 "정의당의 승리가 곧 시민의 승리"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1.10.13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첫 행보로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참배하고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정의당 대선 후보로 심상정 의원이 선출된 가운데 심 후보는 13일 첫 행보로 마석 모란공원과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했다.

네번째로 대선 도전에 나선 심상정 후보는 "심상정과 정의당의 승리가 곧 시민의 승리가 될 수 있도록 남은 열정을 모조리 쏟아 붓겠다"며 정의로운 사회를 위해 기득권과 맞서 당당하게 싸워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그는 "거대 양당과 과두 정치로 진보 정당의 성장이 지체 되었지만 늘 시대 정신의 알람을 울리고 미래를 열어왔다"며 시민들의 두 손을 부여잡고 시대의 다리를 건너자며 이같이 말했다.

심 후보는 "34년 간 번갈아 집권한 양당 정치가 극단적인 불평등,지역소멸,청년소외,차별과 혐오 등 사회적 위기로 만들고 있다"고 주장하며 "심상정은 불편등과 차별에 맞서며 모든 시민들의 역량을 한 곳으로 모아 전환의 정치로 위대한 시민의 시대를 열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거대 양당의 대선 유력 주자들은 슈퍼맨 대통령이 되겠다고 하지만 그러나 슈퍼맨 대통령은 가능 하지도 않고 국민들이 원하지도 않는다"며 "지난 34년 간 양당 체제는 권력 투쟁에 용이 했을뿐 그 안에는 국민도 미래도 없었다"고 비판했다.

심 후보는 "이번 대선은 '낡은 기득권과 과거정치' 대 '시민과 손잡는 미래정치'의 대결로 진보대 보수로 몰아가는 것은 가짜 프레임으로 최선이 아닌 차악을 강요하는 정치는 이제 끝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20년 동안 오로지 국민이 쥐어준 힘으로 여기가지 왔으며 정의당이 큰 정당은 아니지만 20년 동안 신념의 정치로 국민과 함께했다"고 강조하며 불평등과 기후 위기를 극복하고 전환의 다리를 시민과 같이 건너자고 제안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소속 윌리엄문 백악관 출입기자 BTS 백악관 방문중 일어난 사건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최호 평택시장 후보, 4년 동안 재산 5배 증가 해명하라”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민선8기 인천 동구 인수위원회 활동 성황리에 마무리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