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형석 의원 "주민등록 번호 변경 급증..44%가 보이스 피싱 피해"
상태바
이형석 의원 "주민등록 번호 변경 급증..44%가 보이스 피싱 피해"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1.09.24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변경 제도 도입 이후 4년간 신청 4,080건, 2년 새 1.8배 증가 -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재산 피해나 생명에 위협을 느껴 주민등록번호 변경을 신청한 사례가 크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특히 주민등록변경 신청자 10명 중 4명은 보이스피싱 피해를 당한 뒤 주민등록번호를 바꾸려 한 것으로 집계됐다.

더불어민주당 이형석 국회의원(광주 북구을)이 24일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주민등록번호변경위원회 운영 실적’에 따르면, 지난 2017년 5월 30일 주민등록번호 변경 제도가 시행된 이후 올해까지 4년 동안 주민등록변경 신청 건수는 모두 4,080건으로 나타났다.

주민등록번호 변경은 행정안전부 주민등록번호 변경위원회가 신청을 접수받아 인용(허가) 여부를 결정하는데, 매년 신청 건수와 인용률이 급증하고 있다.지난 2019년 주민등록 변경신청 건수는 641건이었으나 이듬해인 2020년에는 1,127건으로 1.8배 늘었다. 인용률도 2019년 77.8%(심사 대상 596건 중 464건 인용)에서 2020년에는 83.1%(심사 대상 983건 중 817건 인용)으로 상승했다.

주민등록 변경신청 사유를 보면, 보이스피싱 피해 이후 주민번호를 바꾸려 한 사례가 1,794건(43.9%)로 가장 많았고 이어 신분도용 644건(15.8%), 가정폭력 491건(12%), 데이트폭력 등 상해‧협박 302건(7.4%), 성폭력 128건(3.1%) 순으로 나타났다.

보이스피싱 피해로 인한 주민등록 변경 신청 건수가 늘고 있는 것은 범죄 피해자와 피해액이 매년 증가하고 있는 상황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 경찰청 집계에 따르면, 보이스피싱 발생 건수는 지난 2016년 1만 7,040건에서 2020년에는 3만 1,681건으로 85% 늘었고 피해액도 같은 기간 1,468억원에서 7천억원으로 5배 증가했다.

이형석 의원은 "보이스 피싱 등으로 주민번호를 바꾸는 등 피해가 발생하는 만큼 주의를 기울여 피해를 막는 것이 중요하며 또한 보이스 피싱으로 피해를 입지 않도록 정부,국가 차원에서 대책이 마련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강원경찰청 경찰의 날 사진 전시회
  • 울산시민 2만1000명, 노무현 기적 만든 울산서 ‘이낙연 기적’ 다짐
  • 동해지방해양경찰청,독도 북동방 약 168Km 해상 전복선박 발생
  • 남북경협이 필수인 이유 2화 -대북제재로 인해 북한 지하자원 중국 독점화
  • 샘터문학헌장비원 시비제막식 거행
  • 동해해경, 연안안전사고 위험예보제 ‘주의보’ 발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