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핑] 국민의힘,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 내로남불 끝판왕... 투기의혹 의원 셀프면죄부
상태바
[브리핑] 국민의힘,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 내로남불 끝판왕... 투기의혹 의원 셀프면죄부
  • 내외신문
  • 승인 2021.08.25 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리핑] 이동영 수석대변인, 투기의혹 의원 셀프면죄부 준 국민의힘,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 내로남불 끝판왕

 

 

일시 : 2021년 8월 24일(화) 17:45

장소 : 국회 소통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오늘 부동산 투기 의혹이 있는 12명 소속 국회의원 중 1명은 제명, 5명은 탈당 권유하고, 나머지 6명에 대해서는 투기 의혹이 소명되어 징계하기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더불어민주당보다 더 엄하고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징계 조치를 취하겠다던 이준석 대표의 공언은 결국 허언이었음이 드러났습니다. 

권익위가 소명도 듣고 조사한 결과에 따라 경찰 수사로 넘겼는데, 당내에서 자체 소명을 듣고 문제없다고 하면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있겠습니까. 

국민의힘의 잣대로 셀프조사하고 셀프면죄부를 줄거면 자체 조사하지 뭣하러 권익위에 전수조사를 의뢰했습니까.

한 마디로 ‘국민의힘 눈높이로 셀프면죄부를 준 것이나 다름없습니다.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 내로남불 끝판왕이었습니다.

 

이준석 대표는 자당 소속 부동산 투기 의혹 대상 의원들에게 셀프면죄부나 주고 꼼수로 꼬리자르기할 것이 아니라 본인이 했던 말, 민주당을 향해 던졌던 비판을 다시 한 번 상기하기 바랍니다. 

자당 의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시민들에게 사과하고, 시민들에게 약속한 대로 무관용원칙에 입각하여 엄정 징계할 것을 강력히 촉구합니다.

제1야당의 대표로서 분명한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할 것입니다.

 

더불어민주당에도 한 마디만 덧붙이겠습니다.

국민의힘 투기의혹 관련 징계에 왈가왈부할 때가 아닙니다.

염치가 있다면 송영길 대표가 탈당 권유했던 투기의혹 대상 의원들의 민주당 당적부터 정리해야 할 것입니다.

 

 

2021년 8월 24일

정의당 수석대변인 이 동 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민선8기 인천 동구 인수위원회 활동 성황리에 마무리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취임... "시장교란 엄격잣대 적용"
  • 이복현 신임 금감원장, "라임 옵티머스 사태 시스템 통해 점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