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한미연합훈련 우리의 주권..김여정이 왜 간섭하나"
상태바
태영호 "한미연합훈련 우리의 주권..김여정이 왜 간섭하나"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1.08.10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은 10일 "문재인 정부는 ‘김정은 남매의 오만무례한 하명을 물거품으로 만들어야 한다’라는 주제로 한 말씀 드리겠다"며 한미연합훈련을 두고 북한 김여정이 배신적 처사라고 말한 것에 대해 비판하고 나섰다.

태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밝히며 "김정은의 위임을 받았다며 ‘한미연합훈련에 대해 남조선 당국자들의 배신적인 처사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라는 담화를 발표한 김여정의 이러한 오만한 행태를 통해 물리적인 통신선을 연결한 것뿐인 남북연락선 복원에 대해, 마치 큰 은혜를 준 것 처럼 행동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금 국민들은 오늘 아침 김여정으로부터 배신적 처사라는 막말까지 듣고 있는 문 정부를 바라보면서 어떻게 국격이 이 지경에 이르렀는가 하고 안타까워하고 있다"고 강조하며 "김정은 남매가 이렇게 우리 국격을 무시하고 오만하게 나오고 있는 것은 우리의 주권 사항인 한미 군사훈련을 북한과의 협상 영역으로 만들어버린 문재인 정부의 책임이 크다"고 강조했다.

태 의원은 "김여정이 ‘희망이냐 절망이냐 선택하라’라고 협박하고, 중국 외교부장까지 나서서 훈련 중단을 압박 해왔을 때, 문재인 정부는 당연히 한미 연합훈련은 우리의 주권 사항이며 강화된 북핵 위협 앞에서 한미연합훈련을 계획대로 한다는 원칙적 입장을 밝혔어야 했다"고 거듭 주장했다.

또한 "여당 국회의원 74명이 군사훈련을 하지 말자고 연판장에 서명하여 연합훈련이 한반도에 긴장을 조성한다는 북한의 논리에 손을 들어주는 것은 더 큰 문제"라고 지적하며 "결국, 이번 훈련은 전투 참모단에 증원인력을 편성하지 않는 등 전반기 훈련 때보다 대폭 쪼그라드는 것으로 전해졌고 군 내부에서는 ‘이럴 바에는 하지 않는 게 낫지 않느냐’는 이야기까지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태영호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은 이제라도 점점 횡포해지는 김정은 남매에게 우리 군과 국민들의 평화 애호적인 노력을 그 어떤 나약성으로 오판하고 도발로 나온다면 김정은 남매가 반드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는 강경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그것이 한반도에서 영구적인 평화를 보장하고,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윤석열, 배신과 보복의 막장 드라마
  • 5.18 광주정신을 모독한 윤석열은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된다 !
  •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 즉각수사 촉구 기자회견
  • 제21회 천등문학상 시상식 거행
  • 김현정 더불어민주당 평택(을)지역위원장, “ 안중 · 오성 · 청북 지역 상인회와 정책간담회"
  • 자영업자 두 번 울리는 손실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