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영국 정의당 대표, 민심 행보로 노동 현장 찾아..
상태바
여영국 정의당 대표, 민심 행보로 노동 현장 찾아..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1.08.06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정의당 여영국 대표가 경기 화성의 화물 창고에서 키친 타월을 하차하며 노동 현장 행보를 펼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정의당 여영국 대표가 불안정 노동자들의 노동현장과 자영업자 삶터를 찾아 직접 일하는 현장 행보를 펼친다.여영국 대표의 이번 행보는 여의도의 정치 공방을 넘어 현장 노동자 출신답게 직접 노동 현장에서의 생생한 민심을 듣겠다는 취지로 마련됐다.

여영국 대표는 첫 행보로 6일 화물 운송 플랫폼 노동자인 이세기씨(경기도 광주 거주. 44세)와 함께 화물 운송에 나섰다.여 대표는 경기도 화성시 남양읍의 한 화물창고에 키친타월 수백 개를 하차하는 것으로 민생행보를 시작했다.

화물 운송자인 이세기씨는 “운송 대금을 못 받을 경우도 있는데, 이럴 때는 아무런 보호장치가 없어서 민사소송을 해야 하고, 소송하면 일을 못 해서 결국 안 받고 마는 경우도 있다"며 "운임료와 수수료 책정 기준이 없어서 알선 업체가 수수료를 얼마나 가져 가는지도 모른다"고 호소했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 공약이었던 국가표준운임제를 트레일러 기준으로 시범 도입해서 트레일러에 한해서는 운임료가 올랐지만, 알선 업체들이 수수료를 조정하는 바람에 수익에는 별다른 변화가 없어 업체 요구에 따라 과적이나 과속 위험에 노출되어 있는 것도 불안하다”고 밝혔다.

여영국 대표는 “플랫폼 경제가 가속화시키는 불안정 노동현장의 공정계약과 적정수익 배분을 검토하고, 쉴 권리를 포함한 안전한 노동환경을 위한 방안도 모색하겠다”며 다음 배송 장소로 향했다.

한편 여영국 대표는 11일 저녁에는 수원시 매탄동에 위치한 한 호프집에서 일하면서 코로나19 방역 조치로 인한 자영업자의 어려움을 듣고, 13일(금)에는 물류센터 작업, 16일(월)에는 대체휴일에도 쉬지 못하는 영세사업장 노동자들을 찾아간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소속 윌리엄문 백악관 출입기자 BTS 백악관 방문중 일어난 사건
  • 서해해경청, 선박 충돌사고 대비 민·관·군 합동훈련
  • “최호 평택시장 후보, 4년 동안 재산 5배 증가 해명하라”
  • 태안해경, 충남 태안 해상에서 어선 좌초, 승선원 6명 구조
  • 민선8기 인천 동구 인수위원회 활동 성황리에 마무리
  • 춘천시 기와골 포스코아파트 재개발현장 문화재훼손 신고로 발굴조사 중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