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연합뉴스 사장 선임과 관련, 연합뉴스 개혁과제를 진단
상태바
차기 연합뉴스 사장 선임과 관련, 연합뉴스 개혁과제를 진단
  • 이준희 기자
  • 승인 2021.07.19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통신진흥회 이사장으로 김주언 이사(전 한국기자협회장)가 언론계 안팎에서 유력하게 거명

 뉴스통신진흥회 6기 이사회가 출범했다. 이사장 호선과 곧 이어질 차기 연합뉴스 사장 선임과 관련, 연합뉴스 개혁과제를 진단해 본다. 뉴스신뢰도 회복, 연합뉴스 지배구조개선과 5공언론체제의 잔재 청산, 미래 뉴스콘텐츠 전략과 인적 혁신, 비정규직 문제 해소, 뉴스통신진흥법 개정을 통한 평양지국 개설 명문화, 북측 언론사 서울 지국 유치 등 연합뉴스 개혁과제를 분석해 본다. 한편 뉴스통신진흥회 이사장으로 김주언 이사(전 한국기자협회장)가 언론계 안팎에서 유력하게 거명되고 있다. 뉴스진흥통신회 이사장은 이사들의 호선에 의해 선출된다. 뉴스통신진흥회 이사장이 선출되면, 연합뉴스 차기 사장 공모 절차가 시작된다. 현재 정일용, 이병로, 이우탁, 최병국 등 연합뉴스 출신 10여 명의 인사가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캠코, 국민 눈높이에 맞도록 ‘내부 규제 개선’ 추진
  • 2022 뮤지컬 ‘미드나잇 : 액터뮤지션’ NEW 시즌, 새로운 캐스트로 개막!
  • 뮤지컬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압도적인 캐스팅 공개!
  • 개봉일 압도적인 전체 예매율 1위! 영화 '한산: 용의 출현'
  • 국세청, 고위공무원 승진 인사 단행
  • '한산: 용의 출현'의 주역들이 극장가에 출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