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선택의 논란 김재원,"건전한 상식으로 민주당 선거인단 신청"
상태바
역선택의 논란 김재원,"건전한 상식으로 민주당 선거인단 신청"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1.07.12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거센 반발에 뭐가 문제고 불법이냐-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신의 역선택에 대한 논란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은 12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국민선거인단으로 신청한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강력하게 비판하며 문제점을 지적하자 "스무 명의 대선후보들이 문자 메시지를 보내고, 심지어 또 모 대학교수도 저한테 문자 메시지를 보내는데 도데체 뭐가 불법인지 알려달라"며 "무식 하니까 별소리를 다한다"고 말했다.

김재원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우리 지역의 민주당원도 저한테 문자 메시지를 보내서 대선후보 경선 국민선거인단에 신청해 달라고 여러 차례 문자를 보내고 해서, 제 생각으로는 건전한 상식으로 후보 경선에 참여하기 위해서 선거인단에 신청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민주당 대변인이 나서 제가 자당의 약체 후보를 지원하는 역선택을 선동하고 있다는데 추미애 후보가 약체 후보라는 것이냐"고 반문하며 "물론 경쟁 후보가 이야기 하면서 저렇게 ‘추미애 후보를 지지 하겠다고 나선 것은 약체 후보를 찍으라고 선동하는 것이니 잘못 이지만 그런데 자당의 대변인이 나서서 ’추미애 후보를 지지 하라고 선동하는 것은 약체 후보를 찍으라고 선동하는 것이라서 역선택"이라고 주장하면 "추미애 후보는 무엇이 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같은 역선택 논란은 김 최고위원이 전날인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더불어민주당 국민선거인단 신청 인증을 올리며 "인생 곡으로'여자대통령'을 한 곡 부른 추 후보에게 마음이 간다"고 올리자 더불어민주당에서 역선택,상대 당의 약체 후보를 지지하는 불법 행위라고 맹비난 하며 김 최고위원을 향해 정치적 상도의가 없다며 연일 비판하고 나섰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윤석열, 배신과 보복의 막장 드라마
  • 5.18 광주정신을 모독한 윤석열은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된다 !
  •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 즉각수사 촉구 기자회견
  • 제21회 천등문학상 시상식 거행
  • 김현정 더불어민주당 평택(을)지역위원장, “ 안중 · 오성 · 청북 지역 상인회와 정책간담회"
  • 자영업자 두 번 울리는 손실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