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탈당 권유는 고육지책..국민의힘도 전수 조사 받아야"
상태바
송영길, "탈당 권유는 고육지책..국민의힘도 전수 조사 받아야"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1.06.09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투기 의혹 12명 의혹 소명하고 해명해야-
9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기 위해 국회 당 대표실로 들어서고 있다.
9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기 위해 국회 당 대표실로 들어서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9일 국민권익위원회 조사결과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소속 12명에게 탈당을 권유한 것에 대해 "마음이 아픈 일이 많지만 민주당이 새롭게 변화하기 위한 고육지책"이라고 밝혔다.

송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저희 당은 LH 직원을 비롯한 공직자들 그리고 정치인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서 국민 앞에 이것을 명백히 솔선수범 밝히고자 지난 3월 민주당 김태년 대표 체제에서 국회의원들의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를 제안한바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공직자를 비롯한 공공기관의 부동산 투기를 감시하고,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는 국회의원 스스로의 모범을 보여야한다는 필요성 때문"이라고 밝히며 "국민의힘은 권익위 전현희 위원장이 민주당 출신이라는 이유로 이를 거부하고 감사원에 조사 맡기겠다고 하는데 그러나 감사원법 24조3항에 따르면 입법부나 사법부 공무원은 감사원의 감찰 대상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송 대표는 "3권 분립의 원칙상 행정부 소속 감사원이 입법부나 사법부의 공무원을 감찰 한다는 것은 헌법에 위반되기 때문에 국회의원을 전수 조사할 조건이 안되는 것을 국민의힘이 이 사실 모르지 않을텐데 감사원의 감사를 청구 한다는 것은 사실상 전수조사를 하지 않겠다는 것으로 의심될 수 있다"며 국민의힘의 전수 조사를 촉구했다.

이어 "12명 의원님들께 탈당 권유하는 조치를 내렸는데 이것은 12명 의원에 대해서 혐의가 있다고 해서 징계결정 내린게 아니라 국민 권익위가 조사권 수사권이 없다보니 자신들이 의혹을 해명 하는데 한계가 있어서 수사기관에 이첩시킨 것"이라고 설명했다.

송 대표는 12명의 의원들을 향해 "국민과 동일한 입장에서 수사기관에 가서 자신의 소명자료를 제출해서 의혹을 해명하고 돌아와 주실 것을 바라며 저희 당은 당규상 당의 요청으로 탈당하고 복당하는 경우는 어떠한 불이익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말씀 드리며 이 과정을 통해 국민들께서 해명과 소명의 과정을 소상히 밝혀 달라"고 당부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윤석열, 배신과 보복의 막장 드라마
  • 5.18 광주정신을 모독한 윤석열은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된다 !
  •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 즉각수사 촉구 기자회견
  • 제21회 천등문학상 시상식 거행
  • 김현정 더불어민주당 평택(을)지역위원장, “ 안중 · 오성 · 청북 지역 상인회와 정책간담회"
  • 샘문그룹, 제1회 한용운문학상 성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