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여야 치열한 공방..
상태바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여야 치열한 공방..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1.01.25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여야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여야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국회는 25일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연 가운데 후보자의 신상 의혹을 둘러싸고 여야가 치열한 공방을 펼쳤다.이날 박 후보자 청문회 시작부터 어제 국민의힘이 진행한 장외 청문회가 논란의 도마에 올랐다.
 
국민의힘은 민주당 없이 관련 증인을 불러 박 후보자의 최측근의 뇌물 수수 사건과 고시생 폭행 의혹을 제기했고 특히, 국민의힘이 신청한 대전 유성을 당협위원장 출신 김소연 변호사와 사법시험 존치를 위한 고시생 모임 이종배 대표 등의 증인 채택이 무산된 것을 놓고 여야가 오전 내내 설전이 이어졌다.
 
백혜련 민주당 의원은 "어제 국민의힘이 국민청문회라는 이름으로 '셀프 청문회'를 하고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이라는 의견을 냈다는 보도를 보았다"며 강한 유감을 표명하며 '공천 헌금' 의혹과 관련한 김 전 시의원과 관련해서는 검찰의 불기소, 고법의 재정신청 기각, 대법원의 재항고 기각까지 이루어졌다며 "법사위에서 대법원의 판단까지 내려진 사안을 받아들이지 않고 의혹을 제기한다면 삼권분립의 원칙에 반하는 것"이라며 국민의힘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에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은 "증인과 참고인을 1명도 받아주지 못하겠다고 하니 국민께 박 후보자의 실상을 알리기 위해 청문회를 할 수밖에 없었다"고 맞서며 "어제 우리 당만 청문회를 한 것이 유감이라면 지금이라도 하게 하라. 증인들에게 연락해서 증인들이 동의하면 오후에라도 올 수 있다"며 여당에게 증인 채택을 요구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청문회에서 모든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며, 폭행을 주장하는 사시 준비생의 경우 오히려 가족들을 수시로 찾아와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또한 박 후보자가 출자한 법무법인의 연매출이 6년 사이 300배 이상 증가했다는 질의에 대해서도 "하늘을 우러러 한점 부끄러움이 없다"고 답했다.
 
박 후보자는 검찰개혁의 완수 방안으로 검찰의 인권보호 기능 강화를 제시하며 검찰개혁을 위한 제도를 안착시키고 조직문화를 개선, 법무행정의 혁신을 이어 가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며 문재인 정부의 마무리 투수로 검찰개혁의 완수와 소명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트롯전국체전’ 재하 엄마 임주리의 애절한 아들 응원...“감동”
  • 한라에서 백두까지 코로나19극복과 대국민 화합을 위한 런웨이
  • 샘터문학상 시상식 및 샘문 컨버젼스 시집 '첫 눈이 꿈꾸는 혁명' 출간기념식 거행
  •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겨울왕국’‘모아나’의 제작진과 한국인 애니메이터 참여한 디즈니 최고 야심작!
  • '김치송', 롯데콘서트홀을 사로잡다
  • ‘미나리’ 윤여정의 매력적인 손자역으로 연기한 ‘앨런 킴’ 워싱턴 비평가협회 아역배우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