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두기 사실상 한달 연장..카페,헬스장,노래방 제한적 영업 허용..
상태바
사회적 거리두기 사실상 한달 연장..카페,헬스장,노래방 제한적 영업 허용..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1.01.16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인이상 사적모임금지,유흥주점,단란주점 영업금지-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정부가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2.5 단계·비수도권 2단계)를 2주 연장하고, '5인 이상 모임 금지'와 오후 9시 이후 영업제한 조치도 유지하되 헬스장과 노래방, 학원 등의 다중이용시설은 엄격한 방역수칙을 적용하는 조건으로 영업을 허용하고, 카페와 종교시설의 운영도 완화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이 같은 거리두기 조정 방침을 발표했다.
 
정 총리는 거리두기 단계 유지 결정에 대해 "그동안 개인 간 접촉을 줄여 감염확산을 억제하는데 효과가 컸다"고 이유를 설명하며 "방역의 고삐를 계속 조여 일상 회복을 앞당겨야 한다는 당위론과 누적된 사회적 피로 수많은 자영업자 고통 외면할 수 없단 현실론 사이에서 깊이 고민했다"며 이같은 방침을 정했다며 모두가 방역에 협조하고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음 달로 다가온 설 연휴 방역대책과 관련해서는 "이동과 여행을 자제하고, 접촉을 줄여 고향에 계신 부모님의 건강과 안전을 먼저 지켜 달라"고 국민들에게 당부하며 "명절이지만 코로나 확산세를 줄이는게 급선무"라고 밝히며 접촉을 최대한 줄이는게 방역이라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오늘 정부의 방역대책이 국민들의 일상을 되찾고 수많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시름을 덜어드리기에 충분치 못하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며 "다음 달부터 차례로 도입되는 치료제와 백신이 생활 속 '참여방역'을 든든하게 뒷받침할 것"이라고 강조하며 불편해도 조금더 인내와 협조를 당부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트롯전국체전’ 재하 엄마 임주리의 애절한 아들 응원...“감동”
  • 대한민국 시낭송계의 대부 이강철 시인 인터뷰
  • 당진시 석문면 교로1리, 태양광 발전사업 협약 체결
  • 샘터문학상 시상식 및 샘문 컨버젼스 시집 '첫 눈이 꿈꾸는 혁명' 출간기념식 거행
  •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겨울왕국’‘모아나’의 제작진과 한국인 애니메이터 참여한 디즈니 최고 야심작!
  • ‘미나리’ 배우 한예리, 골드 리스트 시상식 여우주연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