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걸 대한체육회장 후보, 인천전자랜드 인수기업 찾아 10구단 체제 유지하겠다
상태바
이종걸 대한체육회장 후보, 인천전자랜드 인수기업 찾아 10구단 체제 유지하겠다
  • 김수현 기자
  • 승인 2021.01.13 0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남자 프로농구 인천전자랜드 재정악화로 운영 중단
- 前 대한농구협회장으로서 무거운 책임감 느껴
- 인수 기업 적극 찾아 10구단 체제 유지

이종걸 대한체육회장 후보가 남자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이하 전자랜드) 인수기업을 찾아 위기에 빠진 프로농구를 살리겠다 밝혔다.

전자랜드는 2020-2021 시즌을 끝으로 운영 중단을 발표했으며 현재 새로운 인수기업을 찾는데 난항을 겪고 있다.

전자랜드는 연간 68억원의 운영비가 쓰이고 있다. 농구단 수익 약 38억원을 제외하더라도 매년 30여억의 비용이 발생한다. KBL 차입금은 20억원에 순 자산 가액이 약 9억원이다. 기업은 농구단 인수를 위한 9억과 플러스 알파의 비용이 필요하다.

이종걸 후보는 “전자랜드의 운영 중단은 선수 생명의 위기과 어려움을 겪는 타 구단의 운영 포기로 이어질 수 있다”며 이는 “프로 진출을 희망하는 선수들에게 좌절감을 안겨준다. 결국 엘리트 선수 수급 부족 문제를 불러올 것”이라 지적했다.

이 후보자는 다양한 소통 채널을 통해 여러 기업에 구단 인수 의향서를 제출한 상태임을 밝혔다. “코로나 상황으로 쉽진 않을 것 같다. 그러나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인수대상자를 찾는데 노력 중이다. 10개 구단 체제를 유지하는데 힘쓰겠다.”말했다.

이종걸 대한체육회 후보자는 대한농구협회 회장(29대, 30대, 31대)과 아시아농구협회 부회장을 역임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영연맹 회장 선거에 대한 노민상 전 국가대표 수영감독의 입장
  • 이종걸 대한체육회장 후보, ‘ 코로나19 체육인 피해대책 방안 촉구 1인 시위’계속하겠다.
  • 이종걸 대한체육회 후보자 ‘존폐위기 지방대학 체육특성화 종합대학 전환 정책’발표... 이회택 前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등 참석
  • 이종걸 대한체육회장 후보, 직장운동경기부 창단을 통한 엘리트체육 활성화 방안 제시
  • 장영달, 손흥민 '푸스카스상' 축하... "코로나 정국에 시원한 청량제"
  • 장영달, "대한체육회장 선거 페어플레이 합시다" " 방해공작 심각하게 받고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