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희,"지난 8월부터 5개 인증서 발급기관 개인 공인인증서 4만6천64건 유출"
상태바
김상희,"지난 8월부터 5개 인증서 발급기관 개인 공인인증서 4만6천64건 유출"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0.09.27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상희 국회 부의장, 인증서 외에 OTP와 핸드폰 인증 등 2채널 인증 확대 필요-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최근 두 달 간 5개 발급기관 4만 6천여건의 개인 보관 공인인증서가 해킹을 통해 유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국회 김상희 부의장(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경기 부천병)이 한국인터넷진흥원(이하 인터넷진흥원 KISA)부터 보고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8월 1일부터 9월 21일까지 금융결제원, 코스콤, 한국전자인증, 한국정보인증, 한국무역통신 등 5개 기관 4만6천64건의 개인보관 공인인증서가 해킹을 통해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김상희 부의장이 인터넷진흥원으로부터 받은 공인인증서 유출 현황에 따르면 ‘15년에 22,796건으로 대량 발생하다가 ‘16년 6,680건으로 1/3수준으로 대폭 감소하고 ’17부터 최근까지 단 한 것도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고 최근 두달 간 46,064건으로 대량 발생해, 최근 5년간 75,710건의 공인인증서가 유출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김상희 부의장은 “인증서 유출 현황을 보면 최근 3년간은 공인인증서 유출이 없다가 이번에 대량으로 발생했다”며 “이는 악성코드 등 공인인증서 해킹수법이 더 고도화된 영향이 아닌가 추정된다”고 지적했다.
 
김상희 부의장은 “특히 경위를 살펴보면 개인PC 두 대를 통해서 모 저축은행에 유출된 공인인증서를 통한 접근을 시도한 것으로 확인되었다”며 “국민 피해가 없도록 인터넷진흥원 등 관계당국의 빠른 조치를 당부했다”고 밝혔다.
 
인터넷진흥원은 “유출 사실을 발급기관에 통보했으며, 발급기관은 현재 유출된 인증서를 폐지처리 하고 개인 피해자들에게 피해 사실을 문자 통보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김상희 부의장은 “공인인증서의 경우 한번 유출되면 개인에게 금전적 손실이 매우 크고 동시에 금융시스템 자체의 불안정성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철저한 사이버보안이 중요하다”며 “공인인증서 외에도 OTP와 스마트폰 인증 등 2채널 인증을 확대 보급하는 등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김 부의장은 “이를 포함한 사이버보안 강화 방안을 과기부와 인터넷진흥원 등 정부당국이 조속한 시일 안에 마련하고 다시는 인증서와 같은 민감 개인정보가 유출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김상희 부의장은 “정보보안 문제와 관련해서는 오는 국정감사에서 철저히 확인하겠다”고 강조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을의반란77화] 용산참사 또 일어나나? 동서울 터미널 1화....땅주인 산업은행,신세계 자회사와 한진중공업은 왜?
  • 김정호 의원, "대형 복합쇼핑몰 모든 상권의 블랙홀 규제 해야"
  • 용산참사 또 일어나나? 심각한 동서울터미널 개발사업 2화 ....한진중공업(산업은행) 동서울터미널 부지 저가 매각 의혹 분석
  • 뮤지컬 ‘광주’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 특별기획전 「19800518-광주」와 협업 전시
  • 인천남부교육지원청, 민관학 협력으로 마을교육자원지도 출판
  • 액션의 신세계를 연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파이널컷' 예고편 최초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