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해경, 야간 해루질하다 갯벌에 빠진 20대 부녀 구조
상태바
태안해경, 야간 해루질하다 갯벌에 빠진 20대 부녀 구조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07.05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저한 대비없는 야간 해루질 위험천만! 구명조끼 등 안전장구와 통신수단 확보 필수, 물때 맞춘 안전거리 준수
▲ 야간 해루질하다 갯벌에 빠진 20대 김모씨를 구조해 육상으로 이동 중인 해양경찰. / 출처=태안해양경찰서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토요일인 4일 저녁 96분쯤 충남 서산시 부석면 창리 인근 갯벌에서 야간 해루질하다 갯벌에 빠진 20대 김모씨()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에 구조됐다.

김씨는 남편 박모씨와 야간 해루질을 나섰다가 함께 갯벌에 발이 빠져 움직이지 못하다, 남편 박씨만이 자력으로 빠져나와 119 긴급전화로 구조를 요청했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안면파출소 순찰구조팀은 갯벌에 빠진 김씨에게 접근해 인명구조용 뻘배를 건네 태운 뒤, 연결줄을 잡아당겨 펄 밖으로 구조했다.

태안해경 안면파출소 고규영 팀장은 야간 해루질은 생명안전을 위협하는 뜻밖의 위험요소가 많아 만반의 준비와 안전사고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사전 물때와 위험지형 확인은 물론, 최소한 구명조끼 등 안전장구와 신고수단을 필히 확보해 유사시를 대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산경찰청, 고의‧허위 교통사고로 8천만원 가로챈 보험설계사 등 23명 검거
  • 계간 별빛문학 여름호 출판 기념회 및 시상식 열려
  • 이정은, KBS 2TV‘한 번 다녀왔습니다’ 엄마손수건으로 잇는 ‘남매 상봉’의 기대감 상승
  • '집값 안 떨어진다' 논란의 진성준 "참으로 힘든 하루였다"
  • 한국다선문인협회 꽃 시화 공모 시상식 성료
  • 샘터문인협회, 이정록 시인 소비자평가우수 대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