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엽, E채널 ‘사랑의 재개발’ 나홀로 가구 600만 시대…"중장년층 핑크빛 연애 바람 일으킬 것"
상태바
신동엽, E채널 ‘사랑의 재개발’ 나홀로 가구 600만 시대…"중장년층 핑크빛 연애 바람 일으킬 것"
  • 조동현 기자
  • 승인 2020.06.25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동엽 '사랑의 재개발’의 매력은? “진정성· 어른들의 이야기…멋진 5070 싱글들의 모습, 배우는 점 있어”

[내외신문 =조동현 기자] 방송인 신동엽이 중장년층 사랑의 큐피드로 변신한다.

신동엽 '찐어른 미팅: 사랑의 재개발’
신동엽 '찐어른 미팅: 사랑의 재개발’

신동엽은 가수 장윤정, 방송인 붐과 함께 티캐스트 계열 E채널 새 예능 프로그램 찐어른 미팅: 사랑의 재개발’(이하 사랑의 재개발·연출 이지선)MC로 나선다. 재치 있는 입담과 노련한 진행 실력으로 전세대의 사랑을 받는 국민 MC’ 신동엽이 중장년층의 새로운 사랑을 찾아 주기 위해 나선 것.

첫 방송을 앞두고 신동엽은 처음 섭외를 받았을 때부터 색다르겠다’, ‘재밌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면서 실제로 아버지께서 혼자가 되신 지 25년이 됐는데 자식들이 모르는 것이 되게 많더라. 그래서 그런 방향의 프로그램을 한다면 좋겠다고 생각했다MC를 맡게 된 소감을 밝혔다.

사랑의 재개발만의 매력에 대해서는 어른들의 이야기라며 환경과 상황이 달라져도 근본적인 것은 달라지지 않는다. 50~70대 싱글 분들도 멋진 모습이시고, 젊었을 때와 똑같은 감정을 갖고 계신다. 그런 똑같은 감정이 드러나는 프로그램이다고 꼽았다.

신동엽은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이어 사랑의 재개발까지 중장년층 게스트와 함께 하는 프로그램을 맡고 있다. ‘예능 신()’인 그가 생각하는 중장년층 게스트의 차별화된 강점은 무엇일까. 이에 신동엽은 진정성을 들며 방송을 해왔던 사람들은 아무래도 방송을 잘 알고 (그에 맞게) 최적화됐다. 그래서 제작진이 원하는 대답을 신경 쓰는 경우도 있는데 솔직하게 말하면 잘못했다는 강박을 갖거나 부족하다 생각할 수도 있다. 그러나 어르신들은 말씀을 하시며 진정성 있게, 그러면서도 집중을 시키는 모습이 있다. 그런 점에서 제가 배우는 것도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신동엽이 MC로 나서는 사랑의 재개발은 외로운 중장년 싱글의 연애 세포를 깨우고, 이들에게 새로운 사랑을 찾아 주기 위한 ‘50+ 세대의 3:3 어른 미팅프로그램이다. ‘사랑의 재개발은 오는 72일 목요일 오후 830분에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 티캐스트]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영연맹 회장 선거에 대한 노민상 전 국가대표 수영감독의 입장
  • 이종걸 대한체육회장 후보, ‘ 코로나19 체육인 피해대책 방안 촉구 1인 시위’계속하겠다.
  • 이종걸 대한체육회 후보자 ‘존폐위기 지방대학 체육특성화 종합대학 전환 정책’발표... 이회택 前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등 참석
  • 이종걸 대한체육회장 후보, 직장운동경기부 창단을 통한 엘리트체육 활성화 방안 제시
  • 이종걸 대한체육회장 후보, 손흥민 선수 유럽통산 150호 골 달성에 엘리트 체육지원 강화 약속
  • 장영달, "대한체육회장 선거 페어플레이 합시다" " 방해공작 심각하게 받고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