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경찰서,비접촉식 음주감지를 통한 음주운전단속 활동 강화
상태바
당진경찰서,비접촉식 음주감지를 통한 음주운전단속 활동 강화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05.22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그재그(트랩형) 음주단속 및 비접촉식 음주단속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당진경찰서(서장 김영일)에서는 코로나19 이후로 음주운전이 증가하는 것을 대비하기 위하여 트랩형 선별적 음주단속을 실시해 왔지만,

음주운전단속에 한계가 있어 이를 보완하기 위해 비접촉 음주감지기를 활용한 음주운전 단속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비접촉 음주감지기는 운전자 얼굴로부터 약 30cm 떨어진 곳에서 약 5초에 걸쳐 호흡 중에 나오는 알코올 성분을 분석해 술을 마셨는지를 판별한다. 성분이 감지되면 램프가 깜빡이고 경고음이 나온다. 기존의 감지기와는 달리 숨을 불지 않아도 돼 코로나19 전파 우려가 낮다. 다만, 비접촉 음주감지기에는 알코올 성분이 포함된 손세정제 등도 감지되는 오작동의 경우도 있어 숨을 불어서 사용하는 기존 감지기를 추가로 사용해 단점을 보완한다.

단속 경찰관도 수시로 손소독제를 사용하고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에서 음주단속을 진행하며, 사용한 기존 감지기는 반드시 소독하는 등 코로나19 방지 조치를 시행한다.

당진경찰서는 비접촉 음주감지기를 활용하여 불시에 주점 밀집 지역 등 음주운전 단속을 실시, 운전자에게 경각심을 주어서 음주 교통사고의 피해를 최소하는데 앞장서 나갈 것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이도에서 유령 버스를 목격해도 제보하지 마세요
  • 프로야구 KIA타이거즈의 기아 챔피언스 필드 승리 요정 치어리더 김현지, 정가예의 집중 인터뷰
  • 직캠 1000만뷰의 걸그룹 걸크러쉬의 집중 인터뷰
  • '기도의 막이 내릴 때' 알게 되는 가슴 아픈 진실
  • 대구 계성고, 온라인 교육활동 중의 동아리 활동
  • 영화‘국도극장’ 이동휘-이한위-신신애-이상희-김서하가 선보이는 따뜻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