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동부경찰서, 회사 창고서 마스크 수만장 빼돌린 간부직원 입건
상태바
부산동부경찰서, 회사 창고서 마스크 수만장 빼돌린 간부직원 입건
  • 정해성 기자
  • 승인 2020.03.25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정해성 기자] 자신이 근무하는 마스크 제조업체 창고에서 마스크 수만장을 빼돌린 50대 회사 간부 등 일당 4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25일 부산동부경찰서는, 절도 및 약사법위반 혐의로 업체 간부직원 A씨(남,50대) 등 4명을 형사입건 하였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달 2월 8일 오후 11시경 양산시 소재 한 마스크제조업체 물류창고에 보관중인 마스크 7,000만원 상당의 보건용 마스크 89,000장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훔친 마스크를 개당 1,100원에 거래처 B씨 등 3명에게 처분하였고, 마스크를 구입한 B씨 등 3명은 중국에 5만장, 국내에 39,000장을 2400원에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B씨 등 3명도 약사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였다.

내외신문 / 정해성 기자 hsj3112@hanmail.net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국무총리 담화문 발표 "앞으로 보름간 코로나 잡을 결정적 시기"
  • 김재중(영웅재중) 코로나 확진 거짓말이라 시인하여 논란
  • 세종대 김대종 교수 “제2 외환위기 대비, 한일 통화스와프 체결 필요”
  • 화성시 A유치원, 도 넘은 원장 갑질에 교사 인권 짓 밟혀...
  • 오연복 시인, 감성시집 & 부다페스트 아리랑 가곡 CD-Book 출간
  • 김 양식장, 해수면 살균 정화기술 개발로 ‘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