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교섭단체 대표연설 "文 정권 3년 재앙의 시대"
상태바
심재철 교섭단체 대표연설 "文 정권 3년 재앙의 시대"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0.02.19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현 정권이 △헌법재앙 △민생재앙 △안보재앙 등 ‘3대 재앙’-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9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하고 있다.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9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9일 원내대표 교섭단체 연설을 통해 “문재인 정권의 3년은 그야말로 ‘재앙의 시대’”라고 성토하며 국회에 출석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서는 “정치에서 검찰을 독립시키겠다”고 주장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교섭단체 연설에 나서 “촛불혁명이라고 포장했지만 과거 촛불을 들었던 분들은 문재인 정권에 냉소 어린 시선만을 보내고 있다”며 현 정권이 △헌법재앙 △민생재앙 △안보재앙 등 ‘3대 재앙’을 초래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한민국은 엄연히 자유민주주의 국가로 헌법에 명시돼 있는데 자유가 사라질 위기에 처했고 권력의 횡포로 법치가 실종되고 의회민주주의가 파괴되고 권력이 사법부를 장악하고 검찰을 무력화시켜 침묵을 강요하는 공포사회를 만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국회에 참석한 추 장관을 가리키며 “다시는 추 장관이 저지른 검찰 인사 대학살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할 것이라며 어느 정권이고 범죄를 은폐하려고 한 권력의 최후는 비참하며 문재인 정권의 3대 게이트는 결코 묻히지 않을 것”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정권 비리 은폐처가 될 것이 분명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를 반드시 폐지하고 북핵폐기를 앞세우고 한미동맹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안보를 굳건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국민과 기업이 더 잘사는 경제를 만들것이며 노동개혁은 피할 수 없는 과제인 만큼 강성노조의 갑질과 불법파업, 노사 불균형을 해소할 것이며 법인세 과표 구간을 단순화하고 세율도 과감히 낮춰 기업의 투자와 고용을 적극 유인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국무총리 담화문 발표 "앞으로 보름간 코로나 잡을 결정적 시기"
  • 코로나19, 물러가라, 배우 김보성 레드엔젤 방탄마스크 3000개 기부
  • 화성시 화성갑 미래통합당 김성회 예비후보, 21대 총선 승리로 보국안민•억강부약 정치신념 반드시 이뤄낼 것...
  • 화성시 A유치원, 도 넘은 원장 갑질에 교사 인권 짓 밟혀...
  • 오연복 시인, 감성시집 & 부다페스트 아리랑 가곡 CD-Book 출간
  • [내외신문 포토] 봄소식 알리는 봉은사 홍매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