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정배, 日 원전수 방류 계획에 "해양생태계와 인류안전 위협하는 테러"
상태바
천정배, 日 원전수 방류 계획에 "해양생태계와 인류안전 위협하는 테러"
  • 김봉화 기자
  • 승인 2020.02.15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인접국 한국 정부가 국제법적으로 개입 가능한 모든 수단 동원해야-
천정배 의원이 15일 논평을 통해 일본이 원전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려 하고 있다며 주변국인 우리나라에 미칠 영향이 크다며 우려를 표했다.
천정배 의원이 15일 논평을 통해 일본이 원전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려 하고 있다며 주변국인 우리나라에 미칠 영향이 크다며 우려를 표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일본 정부와 도쿄 전력이 120만톤 분량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류를 추진하는 가운데, 천정배 의원(광주서구을)이 "해양 생태계와 인류의 안전을 위협하는 테러 행위"라고 강력히 규탄했다.
 
천정배 의원은 15일 올린 논평을 통해 "일본은 오염수를 장기 저장할 기술이 있음에도, 보관비용과 정치적인 이유로 고독성의 원전 오염수를 방류하려 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천정배 의원은 또한 "일본 정부는 이 오염수가 트리튬 이외의 방사성 핵종들을 제거한 이른바 '처리수'이기 때문에, 방류해도 안전하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그러나 도쿄전력이 일본 정부에 보고한 자료를 통해 처리수에도 세슘과 스트론튬 등 치명적인 방사성 물질이 100배 이상 포함된 사실이 드러난 바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천 의원은 "일본의 최인접국인 우리 정부의 역할이 중요하다"면서 "유엔해양법협약, 원자력 안전 국제규범 등 국제법적으로 개입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일본의 원전 오염수 방류의 부당성을 알리고 이해당사국들을 적극적으로 설득해야 한다"고 밝혔다.
 
일본이 원잔 오염수를 방류할 경우 주변국인 우리나라의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 된다며 바다에 방류할 것이 아니라 오염수를 저장 하거나 다른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강력하게 주장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국무총리 담화문 발표 "앞으로 보름간 코로나 잡을 결정적 시기"
  • 코로나19, 물러가라, 배우 김보성 레드엔젤 방탄마스크 3000개 기부
  • 화성시 화성갑 미래통합당 김성회 예비후보, 21대 총선 승리로 보국안민•억강부약 정치신념 반드시 이뤄낼 것...
  • 화성시 A유치원, 도 넘은 원장 갑질에 교사 인권 짓 밟혀...
  • 오연복 시인, 감성시집 & 부다페스트 아리랑 가곡 CD-Book 출간
  • [내외신문 포토] 봄소식 알리는 봉은사 홍매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