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경찰청, 불편한 교통환경 집중신고 2월말까지 운영
상태바
전북경찰청, 불편한 교통환경 집중신고 2월말까지 운영
  • 정해성 기자
  • 승인 2020.02.10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신문=정해성 기자] 전북경찰청(청장 조용식)은, 지난해 12월 16일부터 오는 2월말까지 『불편한 교통환경 집중신고․정비기간』을 운영중에 있다.

평소 교통 안전시설에 대해 불편을 느끼면서도 의견을 제시할 방법을 모르거나, 처리 절차가 늦다는 이유로 ‘교통 민원’ 제기를 꺼리는 경우를 고려하여 집중신고기간을 운영해 능동적으로 시설을 개선하고자 추진하는 것이다.

현재까지 전화, 방문, 서면, 각 경찰서 홈페이지 등으로 188건의 신고가 접수 되었으며, 신고 접수된 주요 분야는 교통안전표지 설치 및 보수 72건(38%), 신호등 및 신호운영 60건(32%), 도로부속물 설치 및 보수 32건(17%), 단속카메라 관련 16건 (9%), 기타 8건(4%) 순이다.

그 중 해당기관과 협의중인 내용을 제외한 나머지 80건(42.5%)은 개선완료 하였고, 나머지도 경찰서 심의위원회에 상정할 예정이며, 그 결과를 신고자에게 직접 통보할 예정이다.

주요 개선 사례로는 전주시 완산구 천잠로상 전주대학교에서 시내방향 좌회전차량이 많아 소통에 어려움이 있어 좌회전 차로를 2개차로로 운영하였고, 군산시 옥산면 당북교차로상 차로 구분이 어려워 노면색깔유도선(방향제시) 설치를 군산시와 협의 진행하였으며, 김제터미널 사거리의 경우 기존 교통섬 및 신호등 위치가 부적절하여 교통사고 위험성이 많아 교통전문가 및 관련기관과의 협의를 통해 교차로 기하구조를 개선하기로 했다.

조용식 청장은 “교통안전시설은 도민의 생활과 안전에 직결되는 만큼 문제점을 적극 개선하는 등 불편한 교통환경 개선에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내외신문 / 정해성 기자 hsj3112@hanmail.net


주요기사
이슈포토
  • 봉준호의 '기생충': 한국영화 아카데미 4관왕의 쾌거 세계를 놀라게 하다!
  • [포토] 장혜진 '행복한 미소' (사랑의 불시착 종방연)
  • 보수단일후보 가능할까?
  • ´미투 무혐의´ 김흥국 심경고백… ˝믿어준 가족 고마워, 미투 지목 여성 수감中˝
  • 방탄소년단, 미국서 현대무용 실력 빛난 ′블랙 스완′…맨발 퍼포먼스
  • 노웅래 의원, 배달의민족 인수합병 "외국기업에 의해 배달 시장 뿐 아니라 몇년 뒤 국내 모든 유통 완전 장악 될 수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