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동안 늘어난 몸무게, 운동으로 관리해볼까
상태바
명절동안 늘어난 몸무게, 운동으로 관리해볼까
  • 박순정 기자
  • 승인 2020.01.28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해 목표로 다이어트를 계획한 사람들이 많다. 그런데 새해 시작이 얼마 되지 않아 실패할 고비를 맞았다. 그러나 설 연휴 이후 생각보다 몸무게가 단기간에 많이 늘었다고 좌절할 필요는 없다.

겨울에는 다른 계절보다 활동량이 줄기 마련인데, 섭취하는 열량은 크게 다르지 않기 때문에 체내에 지방이 축적되기 쉽다. 게다가 명절연휴동안에는 열량이 높은 명절음식을 섭취하게 되어 체중증가에 매우 취약하게 된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가정의학과 남가은 교수는 특히 오랜만에 만난 친지들과 다과와 담소를 나누면서 고열량의 명절 음식을 먹다보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체중이 불기 쉽다이후 어떻게 관리하느냐가 체중관리의 성패를 좌우하는 큰 요소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갑자기 불어난 체중에 조바심이 생겨 무리해서 운동하는 경우가 있는데, 자칫 부상을 입을 수 있고 부상을 회복하는 기간동안 운동을 하지 못하여 오히려 더 많은 열량이 축적되는 악순환이 이어질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남가은 교수는 운동 강도를 갑자기 높이는 것 보다는 평소 익숙한 운동이나 일상생활에서 실천할 수 있는 걷기 등 가벼운 유산소 운동과 스트레칭을 꾸준히 지속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대표적인 유산소 운동은 걷기, 달리기, 등산, 자전거 타기, 수영, 아쿠아로빅 등이 있다. 무릎 건강이 좋지 않다면 걷기나 고정식 자전거 타기, 수영, 아쿠아로빅 등이 적합하다. 야외에서 운동하기에 적합하지 않은 날씨에는 실내에서 할 수 있는 러닝머신이나 고정식 자전거 타기, 수영 혹은 아쿠아로빅이 좋은 유산소 운동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박성광 前매니저 임송, 9개월만 심경토로 ″외모 비하에 가족까지 악플…엄청 스트레스″
  • 봉준호의 '기생충': 한국영화 아카데미 4관왕의 쾌거 세계를 놀라게 하다!
  • [포토] 장혜진 '행복한 미소' (사랑의 불시착 종방연)
  • 보수단일후보 가능할까?
  • ´미투 무혐의´ 김흥국 심경고백… ˝믿어준 가족 고마워, 미투 지목 여성 수감中˝
  • ′우한 폐렴′ 중국 여성 치료비 한국 부담에 ′갑론을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