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바른미래 비대위원장 맡겨달라″…′손학규 사퇴′ 권고
상태바
안철수 ″바른미래 비대위원장 맡겨달라″…′손학규 사퇴′ 권고
  • 김준환 기자
  • 승인 2020.01.27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계에 복귀한 안철수 전 의원은 귀국 8일 째인 27일 손학규 당 대표를 예방해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제안하며 위원장을 맡겨달라고 요청했다.

손 대표는 즉답을 회피하며, 검토해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안 전 의원으로선 28일 당내 의원들과의 회동 전까지 손 대표에게 확답하라는 사실상의 최후통첩을 한 셈이다.

안 전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손 대표와 50여분간 비공개 대화를 나눈 뒤 기자들과 만나 어려움에 처해있는 당을 어떻게 살릴 것인지, 그 활로에 대해서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눴다내일 의원단 (오찬) 모임이 있어서 그 전까지 고민해보시고 답을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무엇에 대한 대답을 이야기하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나머지 부분은 손 대표께 물어봐 달라고 했다.

안 전 의원이 자리를 뜬 지 10분가량 지난 뒤 집무실에서 나온 손 대표는 (안 전 의원이) 지도체제 개편이 있어야 하지 않겠냐면서 그 대안으로 비대위 구성과 재신임 여부 등에 대한 전 당원 투표 등을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그는 비대위를 누구한테 맡길 거냐고 했더니 자기한테 맡겨주면 열심히 하겠다고 했다안 전 의원이 대화가 마무리될 쯤에 이런 이야기를 한 뒤 지금 답을 주지 말고, 내일 의원들 모임 있을 때까지 고민해 보고 답을 달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손 대표는 안 전 의원의 제안에 대해서 예전에 유승민계에서 했던 이야기와 다른 부분이 거의 없다면서 지도체제 개편을 해야 하는 이유나 구체적인 방안이 없었고, 왜 자신이 비대위원장을 맡아야 하는지에 대한 것도 없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손 대표가) 물러나라는 이야기로 들린다는 말에는 글쎄요라며 대답을 피했다.

안 전 의원 측 관계자는 지도체제 개편과 비대위 구성을 이야기한 것은 손 대표는 물러나달라는 뜻이라며 이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독자적인 행보를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손 대표 측 관계자도 사퇴하라고 명시적으로 말하지는 않았지만 최후 통첩을 하러 온 것으로 느꼈다고 전했다.

지난 19일 귀국한 안 전 의원은 이날 당을 처음 방문했다. 이번 만남은 안 전 의원이 손 대표에게 요청하면서 성사됐다.

안 전 의원은 28일 바른미래당 소속 안철수계 및 호남계 의원들과 오찬 회동을 가질 예정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강제개종 희생자 故 구지인씨 2주기 추모식
  • 현대차 경영참여 선언 했던 엘리엇펀드 지분 전량매각 왜?
  • 손흥민, 극장골 후 7경기 만에 골 침묵 깨다..토트넘, 노리치 시티에 2-1 승리.
  • IOC, 中 우한 개최 예정 도쿄올림픽 복싱 예선 ′취소′
  • 박성광 前매니저 임송, 9개월만 심경토로 ″외모 비하에 가족까지 악플…엄청 스트레스″
  • 봉준호의 '기생충': 한국영화 아카데미 4관왕의 쾌거 세계를 놀라게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