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해경, ‘자기변호노트’시행 등 피의자 인권강화 노력
상태바
태안해경, ‘자기변호노트’시행 등 피의자 인권강화 노력
  • 강봉조 기자
  • 승인 2020.01.16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태안해양경찰서내에 비치된 '자기변호노트'와 이용 설문지 수거함 / 태안해양경찰서 제공

지난 13일 수사의 개시, 종결, 지휘, 영장청구 등 4대 쟁점분야 검·경 수사권 조정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가운데 태안 해양경찰서(서장 하민식)는 수사기관으로서 피의자 인권보호 강화를 위해 자기변호노트제도를 시행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자기변호노트제도는 헌법과 형사소송법에서 보장하는 피의자의 권리가 충분히 행사될 수 있도록 피조사자 스스로가 수사기관의 조사과정과 내용 등을 자유롭게 기록할 수 있게 함으로써 형사 방어권을 온전히 보장하기 위하여 시행되는 제도다. ‘자기변호노트는 사용설명서, 자유메모란, 자기변호노트 체크리스트, 그리고 수사절차에서의 피의자의 권리에 관한 안내 등 20쪽 분량의 소책자 형태로 이루어져 있다.

태안해경은 피조사자가 잘 볼 수 있는 곳에 관련 안내포스터와 함께 국문과 영문본 자기변호노트를 비치하고 조사시 자기변호노트제도를 알리는 한편, 이용자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자기변호노트 설문지 수거함도 운영하고 있다.

태안해경 소병용 수사과장은 "경찰 수사권이 강화되는 만큼 대한민국 헌법과 형사법에 기초한 국민의 인권보호와 방어권 보장을 위해 인권친화적 수사개선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전했다.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주요기사
이슈포토
  • 강용석 ″내 아내 장지연 모른다″…거짓말 들통
  • 김건모 피의자 신분 소환 조사 계획에..파혼설까지?
  • 김희철♥모모 공개열애…13살차이 한일 커플
  • 정봉주 “진중권, 공부 안 하는 친구…소XX처럼 되새김질만 해” 비난
  • 리얼돌 수입 및 판매 소강상태 잠잠해지자 리얼돌 체험방 등장.
  • 손석희 ‘뉴스룸’ 하차 의혹 해명…“사측 제안에 동의…타사 이적 제안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