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해경, 좌초된 요트 승선원 29명 전원 구조
상태바
여수해경, 좌초된 요트 승선원 29명 전원 구조
  • 강봉조 기자
  • 승인 2019.12.02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경, 비바람 속 승객 전원 신속구조, 인명 피해 전혀 없어....
▲사진 여수 앞바다에서 43톤급 요트가 좌초되었으나, 신속히 출동한 해경에 의해 승선원 전원을 무사히 구조했다.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이철우)는  지난 1일 오후 620분경 전남 여수시 신월동 사도 남쪽 약 130m 앞 해상에서 A (43, 쌍동선, 승선원 29)가 좌초되었다며, 선장 B (32, ) 씨가 해경에 신고하였다2일 밝혔다.

신고를 접수한 여수해경은 경비함정과 해경구조대, 봉산돌산해경파출소 구조정, 육상 순찰팀 등 구조 세력을 급파하였으며, 여수어선안전국 상황을 전파, 사고 해역 주변 선박 대상 안전 항행방송을 지속적으로 실시했다.

 

아울러, 현장에 도착한 봉산 및 해경구조대원 4명이 바다에 뛰어들어 A 호에 탑승 승객 및 선체 안전 상태를 확인 후 구조정에 승객 26(성인 17, 소아 9)을 옮겨 태우고, 인근 해상에 대기 중인 경비정에 릴레이 이송 후 봉산동 부두에 모두 안전하게 하선조치 하였다.

또한, 구조대 2명이 바다에 입수하여, A 호 선체 확인 결과 좌현 선수 수면 하 약 20cm x 20cm가량이 파공되었으나, 침수 피해는 없었으며 같은 날 오후 851분경 자연 이초와 함께 자력 항해가 가능해 구조정의 안전 호송 속에 이순신 마리나항으로 입항 조치하였다.

해경 관계자는 선장 상대 음주측정 결과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선장 및 선원 상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말했다.

한편, A 호는 1일 오후 5시경 이순신 마리나항에서 승객 및 선원 29명 태우고 출항, 여수 관내 해상투어를 끝내고 입항 중 신월동 사도 인근 해상 이동 중 저수심으로 암초에 좌초되었다.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0 신춘문예 샘터문학 제 8회 문학상, 신인문학상 시상식 성대히 거행
  • 인천시교육청, 산업안전보건위원회 구성 및 회의 개최
  • 태안군,발안산업 김기복 대표, 태안군청을 난장판 만들어
  • 샘터문학, 대림대학교 평생교육원과 상호 협력 협약식 가져
  • [화보] 치어리더 김현지 매력 넘치는 S라인 섹시미 발산
  • 샘터문학 이정록 회장, 대림대학교 평생교육원 주임교수로 위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