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임기 다된 원내대표 교체하고 총선준비에 만전 기해야”
상태바
홍준표 “임기 다된 원내대표 교체하고 총선준비에 만전 기해야”
  • 김준환 기자
  • 승인 2019.11.30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29당을 이 지경으로 만든 임기(1210)가 다 된 원내대표는 이제 그만 교체하고, 새롭게 전열을 정비해 당을 혼란에서 구하고 총선 준비에 만전을 기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홍 전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내가 단식하는 황교안 당 대표를 찾아 패스트트랙 법안에 대해 타협하라고 한 것은 선거법을 막지 못하면 강성노조를 지지기반으로 하는 정의당이 21대 국회에서는 교섭단체가 되고, 우리는 개헌저지선 확보도 어려워졌기 때문이라며 지금 정의당이 6석을 가지고도 국회를 좌지우지 하고 있는데 교섭단체가 되면 국회는 강성노조가 지배하는 국회가 되고 나라는 마비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공수처법이야 다음 정권에서 폐지 할 수 있지만 선거법은 절대 변경 할 수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아울러 지금 (패스트트랙 정국 당시 고발돼) 기소 대기 중인 당내 의원들은 지도부의 잘못된 판단에 따랐다는 이유만으로 정치생명이 걸려 있다. 전적으로 지도부의 책임이라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그러나 그 사건의 원인이 된 패스트트랙이 정치적으로 타결이 되면 검찰의 기소 명분도 없어진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나경원 원내대표를 겨냥해 막을 자신도 없으면서 수십명의 정치 생명을 걸고 도박하는 것은 동귀어진(상대방과 같이 죽음으로써 목숨을 다한다는 뜻)하자는 것과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인수 변호사, 국제형사재판소에 윤석열 총장 등 반인권반인륜범죄혐의로 고발
  • 법무부, 검찰사무보고규칙안 개정…"검찰총장, 장관에 수사 사전보고하라" 통보
  • 흑사병 사망환자 1명추가. 중국 당국 조치 이후 첫 사망자 발생해 긴장감.
  • 김철민 아침마당 출연…‘폐암말기’ 근황 공개해..개구충제(펜벨다졸) 복용후 효과 보고있다?
  • 역사상 최악의 전염병 ‘흑사병’ 확진 2명…中당국 전염 차단 총력
  • 진중권, 조국임명 동의해 황당해 탈당..윤소하, 진 교수 ‘개인적인 사족에 불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