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임기 다된 원내대표 교체하고 총선준비에 만전 기해야”
상태바
홍준표 “임기 다된 원내대표 교체하고 총선준비에 만전 기해야”
  • 김준환 기자
  • 승인 2019.11.30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29당을 이 지경으로 만든 임기(1210)가 다 된 원내대표는 이제 그만 교체하고, 새롭게 전열을 정비해 당을 혼란에서 구하고 총선 준비에 만전을 기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홍 전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내가 단식하는 황교안 당 대표를 찾아 패스트트랙 법안에 대해 타협하라고 한 것은 선거법을 막지 못하면 강성노조를 지지기반으로 하는 정의당이 21대 국회에서는 교섭단체가 되고, 우리는 개헌저지선 확보도 어려워졌기 때문이라며 지금 정의당이 6석을 가지고도 국회를 좌지우지 하고 있는데 교섭단체가 되면 국회는 강성노조가 지배하는 국회가 되고 나라는 마비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공수처법이야 다음 정권에서 폐지 할 수 있지만 선거법은 절대 변경 할 수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아울러 지금 (패스트트랙 정국 당시 고발돼) 기소 대기 중인 당내 의원들은 지도부의 잘못된 판단에 따랐다는 이유만으로 정치생명이 걸려 있다. 전적으로 지도부의 책임이라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그러나 그 사건의 원인이 된 패스트트랙이 정치적으로 타결이 되면 검찰의 기소 명분도 없어진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나경원 원내대표를 겨냥해 막을 자신도 없으면서 수십명의 정치 생명을 걸고 도박하는 것은 동귀어진(상대방과 같이 죽음으로써 목숨을 다한다는 뜻)하자는 것과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제20회 천등문학회 주관 '함께 상 드리는 모임' 시상식 거행
  • 한국시니어스타협회 라이브 자선패션쇼 성황리 개최
  • 2020제 4회 다선문학 신인문학상 시상식 및 출판기념회 성료
  • 전종문 시인, 수필가 책 나눔 행사 펼쳐
  • (사)한국다선문인협회, 신한대학교(평생교육원) MOU체결식
  • 조선의혈단 2대 회장에 박우섭 "친일 잔재 청산돼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