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법 개정안 부의 하루 앞두고 여야 원내대표 회동..
상태바
선거법 개정안 부의 하루 앞두고 여야 원내대표 회동..
  • 김봉화 기자
  • 승인 2019.11.26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원내대표 회동했지만 입장차 커-
26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오신환 바른미래당.나경원 자유한국당.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회동을 하고 있다.
26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오신환 바른미래당.나경원 자유한국당.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회동을 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신속처리 법안인 이른바 패스트트랙에 올라가 있는 선거법 개정안 처리 문제를 놓고 26일 오후 국회에서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회동 했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봉회의 부의가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여야는 협상의 필요성을 느끼면서도 각당의 이견은 커지고 있는 상황에 핵심 주제는 내일 본회의 부의에 집중되고 있다.

국회의장이 부의 이후 바로 법안을 상정하면 표결로 처리할 수 있는 만큼 사전에 여야 원내대표가 만나 협의점을 찾으려 했지만 입장차가 큰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황교안 대표의 단식을 멈추고 타협해 보자는 입장을 밝혔고 이에대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황 대표가 목숨을 걸고 투쟁하고 있으며 최종 책임자인 문 대통령이 패스트트랙 무효를 선언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선거법 개정안 부의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지만 패스트트랙 법안이 처리될지는 미지수인 가운데 이날 회동에서 여야 원내대표는 서로의 입장만 밝힌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제20회 천등문학회 주관 '함께 상 드리는 모임' 시상식 거행
  • 한국시니어스타협회 라이브 자선패션쇼 성황리 개최
  • 2020제 4회 다선문학 신인문학상 시상식 및 출판기념회 성료
  • Sj산림조합 상조는 최상의 소비자의 눈높이이다.
  • 인천북부교육지원청, 문화예술로 만나는 민주시민교육
  • 전종문 시인, 수필가 책 나눔 행사 펼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