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역대 최대 폭등을 안정적 관리라는 국토부의 뻔뻔함 주장"
상태바
정동영 "역대 최대 폭등을 안정적 관리라는 국토부의 뻔뻔함 주장"
  • 김봉화 기자
  • 승인 2019.11.12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재인 정부 출범이후 서울 2.5억, 강남 5억원 등 서울 부동산값 1,000조원 상승-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부동산 폭등이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부동산 폭등이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역대 정부 중 집값을 가장 많이 높여놓은 문재인 정부가 주택시장을 실수요자 중심으로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있다는 뻔번한 자평을 국토부가 내 놓았다"고 비판했다.
 
정 대표는 "문재인 정부는 출범이후 집값 폭등으로 무주택 서민들의 내집마련 가능성 자체를 원천 차단한 것도 모자라 청년들의 희망를 뺐어갔으며 이같은 엉터리 평가를 내놓은 책임자를 문책하고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대전환 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집값을 잡기 위해 지금 필요한 것은 핀셋규제가 아니라 망치정책 강력한 종합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김현미 장관은 취임사에서 “아파트는 돈이 아니라 집”이라고 했고, 집값 상승이 실수요보다는 투기로 인한 것임을 스스로 인정했음에도 실제 정책은 오히려 투기를 더 심화시켰다고 밝혔다.
 
정동영 의원이 경실련과 함께 서울 주요 34개 아파트값의 20년간 변화를 추적한 결과 문재인정부 2년간 서울 아파트값은 평균 2.5억, 강남은 5억원이 상승했고 단독, 다가구, 상가와 빌딩 등 서울 부동산값은 1,000조 규모가 폭등한 것으로 나타났고 한국감정원을 중위가격을 기준으로 해도 비슷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한 2017년 5월 5.3억원이 올해 10월에는 7.8억원으로 상승했으며, 8.5억원이던 동남권(강남, 송파, 강동, 서초)은 12.4억원으로 상승했다.연간 상승금액으로 비교할 경우 문재인 정부의 가격 상승은 과거 참여정부를 넘어섰고 강남권 연간 상승금액은 문재인 정부에서 814만원(2.0억)으로 노무현정부 451만원(1.1억)보다, 2배 빠르게 상승하고 있다.
 
정 대표는 "이같은 상황에서 안정적인 관리라고 하는 것은 국토부 관료들 상황 판단이 뻔뻔하기 이를대 없으며 특히 분양가상한제 전면지정이 아닌 핀셋지정은 상한제의 효과를 내기 보다는 오히려 부작용을 심화시킬 수 있는 잘못된 정책"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보유세, 공시가격 등 문재인 정부는 출범이후 말로만 강력한 대책을 이야기 했지 실제로는 반발에 못이겨 하나마나한, 오히려 부작용을 유발하는 정책을 발표해 왔다"고 주장하며 "전면적인 분양가상한제, 분양원가 공개, 시세의 40%에도 미치지 않는 공시지가 정상화, 보유세 대폭 강화 등 핀셋이 아닌 망치를 들어어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흑사병 사망환자 1명추가. 중국 당국 조치 이후 첫 사망자 발생해 긴장감.
  • 초고층시대의 명당..재벌은 왜 초고층에서 살지 않을까?
  • 개그맨 김철민 말기암 치료 기적 보이나? 페이스북 소식에 "간수치.콩팥 기능 등. 정상으로 나왔습니다"
  • 진중권, 조국임명 동의해 황당해 탈당..윤소하, 진 교수 ‘개인적인 사족에 불과’
  • 고유정 의붓 아들 죽인이유가? 현재 남편에 대한 복수심 때문에..
  • 전광훈 “나는 왜 청와대 안부르나?”…강기정 “목사님은 경찰에서 부르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