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자녀 부정입학 의혹…檢수사 착수
상태바
나경원 자녀 부정입학 의혹…檢수사 착수
  • 박순정 기자
  • 승인 2019.11.08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검찰은 자녀 입시 특혜 의혹을 받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에 대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검사 성상헌)는 이날 나 원내대표 자녀 입시비리 의혹과 관련해 시민단체 민생경제연구소 안진걸 대표를 불러 고발인 조사를 시작했다.

사립학교 개혁과 비리추방을 위한 국민운동본부와 민생경제연구소, 국제법률전문가협회, 시민연대 '함깨' 등 시민단체는 나 원내대표를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와 업무방해죄 혐의로 지난 916일과 26일 두 차례에 걸쳐 고발했다.

나 원내대표의 아들 김모씨는 2014년 미국 고교 재학 중 서울대 의대 윤모 교수의 연구실에서 인턴으로 일한 뒤 이듬해 미국의 한 학술대회에서 발표된 의공학 포스터 연구에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렸고, 이를 이용해 예일대에 진학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나 원내대표가 '스페셜 올림픽코리아'에 부당한 특혜를 주고 딸을 당연직 이사로 올렸다는 의혹도 수사 대상이다.

스페셜 올림픽코리아는 지적·자폐성장애인들의 스포츠와 문화예술 활동을 지원하는 비영리 국제조직으로, 나 원내대표는 2011년부터 2016년 상반기까지 회장을 역임했다.

고발인들에 따르면 2014년 스페셜올림픽코리아는 나 원내대표의 딸 김씨를 별도의 공모절차 없이 스페셜올림픽 '글로벌 메신저' 단독후보로 선정했다. 20167월 사단법인 스페셜올림픽 코리아 당연직 이사로 선임해 김씨가 의결권을 행사하고 수당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나 원내대표가 이를 대가로 스페셜올림픽코리아에 2015 회계연도 예산안 심의에서 20억원 증액을 요구했고, 당시 예산 사업설명자료상 '장애인 체육활성화 지원 내역'으로 스페셜올림픽코리아 법인화 10억원, 평창뮤직&아트페스티벌에 3억원 등 총 13억원의 신규 예산 편성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게 의혹의 골자다.

앞서 고발단체는 지난달 11"고발 한 달이 다 되도록 고발인들에게 문자 하나 보낸 것 말고는 아무런 연락도 없고, 아직 고발인 조사 등 어떠한 수사에도 착수하지 않았다"며 검찰에 수사 촉구 의견서를 제출한 바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인수 변호사, 국제형사재판소에 윤석열 총장 등 반인권반인륜범죄혐의로 고발
  • 나영이 사건 조두순 '나오면 재범한다'!! 범인 얼굴 최초 공개
  • 법무부, 검찰사무보고규칙안 개정…"검찰총장, 장관에 수사 사전보고하라" 통보
  • ‘PD수첩’ 유준원 회장, 검사 ‘유착 의혹’ 제기..방송이후 검찰 개혁 찬성 여론조사는?
  • 김철민 아침마당 출연…‘폐암말기’ 근황 공개해..개구충제(펜벨다졸) 복용후 효과 보고있다?
  • [뉴일남4] 문재인 대통령과 벌거벗은 자유한국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