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어나는 폐교 어떻게 활용해야 하나? 170여개 폐교 아무 활용없이 방치.
상태바
늘어나는 폐교 어떻게 활용해야 하나? 170여개 폐교 아무 활용없이 방치.
  • 전용현 기자
  • 승인 2019.10.09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시베이

최근 학생 수의 감소, 학교의 통폐합 등의 사유로 문을 닫는 학교가 전국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학교 설치 및 폐교에 관한 권한은 지방교육자치에 관한 법률에 따라 시도 교육감이 갖고 있으며, 시도 교육감은 폐교재산의 활용 촉진을 위한 특별법에 따라 매년 폐교재산의 활용계획을 수립해야 한다.

  최근 10년간 (`09~`19) 문을 닫은 학교의 수는 전국 628개이며, 경북이 142개로 가장 많았고 전남 138경남 75강원 59개로 뒤를 이었다. 광주와 서울이 각각 1개로 폐교가 가장 적었으며 인천 4대구 10개 순이었다.

폐교 활용 현황을 살펴보면 전국 682개의 폐교 중 25%에 해당하는 170개가 아무런 활용 없이 방치되고 있었다. 미활용 폐교는 전남이 42개로 가장 많았으며 경북 35경남 23개로 뒤를 이었다. 

한편, 폐교 재산을 기관, 기업, 개인에게 매각 또는 대부하는 경우 교육용 시설로 활용되기도 하지만 화실, 창고 등 개인 편의를 위해서만 사용되거나 캠핑장, 식품 제조, 기숙학원, 체험학습장 등 수익사업에 활용되고 있다.

  신경민 의원은 각 교육청에서 매년 폐교재산의 활용계획을 수립하지만 170개의 폐교 부지와 건물이 방치되어 있으며, 매각이나 대부의 경우에도 특정인의 편의나 수익사업을 위해 사용되는 사례가 적지 않다.”학생 수 감소에 따른 학교 통폐합으로 폐교는 매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교육부와 교육청은 폐교 부지와 건물이 학생들과 주민들의 다양한 생활편의를 위해 사용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근 10년간 전국 폐교 현황

시도명

전체 폐교 개수

처분 상황별 개수

자체활용

매각

대부

미활용

강원

59

5

15

30

9

경기

27

13

2

7

5

경남

75

26

13

13

23

경북

142

27

45

35

35

광주

1

1

0

0

0

대구

10

6

2

1

1

대전

50

13

3

19

15

부산

24

11

6

2

5

서울

1

1

0

0

0

세종

13

0

12

0

1

울산

25

11

9

3

2

인천

4

1

0

0

3

전남

138

19

62

15

42

전북

12

7

3

1

1

제주

28

0

0

24

4

충남

33

3

13

4

13

충북

40

7

11

11

11

합계

682

151

196

165

170

*출처: 17개 교육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캠코, 국민 눈높이에 맞도록 ‘내부 규제 개선’ 추진
  • 2022 뮤지컬 ‘미드나잇 : 액터뮤지션’ NEW 시즌, 새로운 캐스트로 개막!
  • 개봉일 압도적인 전체 예매율 1위! 영화 '한산: 용의 출현'
  • '한산: 용의 출현'의 주역들이 극장가에 출현한다!
  • 국세청, 고위공무원 승진 인사 단행
  • 신용보증기금, 코로나19 경제회복 특례보증 시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