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상규 국감발언 놓고 "與 윤리위 회부 한국당 인민재판"
상태바
여상규 국감발언 놓고 "與 윤리위 회부 한국당 인민재판"
  • 김봉화 기자
  • 승인 2019.10.08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 욕설 파문 여야 대립-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이 국정감사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이 국정감사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자유한국당 소속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의 욕설 발언을 두고 8일 여야가 공방전을 펼치며 논쟁에 나섰다.사건의 발단은 어제인 7일 서울,중앙지검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여 위원장이 검찰의 패스트트랙 수사와 관련해 "정치의 문제이니 검찰이 손 댈 일이 아니다"고 발언 하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외압 이라고 주장하며 고성이 오갔고 여 위원장이 김종민 의원을 향해 "웃기고 앉았네 XX 같은 게"라고 말한 것이 화근이 되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여 의원의 발언에 대해 "국감장에서 수사 중지를 요구하는 것은 차렴치한 행동이며 동료 의원에게 욕설을 한 행위를 고스란히 반사해 돌려 주겠다"며 비판하고 나섰다.이 원내대표는 더 나가 "여 위원장은 더이상 법제사법위원장 자격이 없다"며 그 자리에서 내려 오라고 강조했다.

정의당도 여 의원의 징계와 법사위원장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정의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 "국감을 조국 대전으로 변질시킨 것도 모자라피감기관인 검찰을 압박했다"고 주장하며 "당장 법사위원장을 사퇴하고 징계를 받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유한국당은 이에대해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나경원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우리당 의원에 대해 윤리위 제소는 입에 재갈을 물리는 것"이라며 "의회 인민재판을 하자는 것이냐"며 반발했다.나 의원은 기자듥들과 만만난 자리에서 "여 위원장이 방송에 나오는 것을 모르고 혼잣말을 한거 같다"며 "발언에 대해 사과한 만큼 윤리위 제소는 바람직 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제20회 천등문학회 주관 '함께 상 드리는 모임' 시상식 거행
  • 한국시니어스타협회 라이브 자선패션쇼 성황리 개최
  • 2020제 4회 다선문학 신인문학상 시상식 및 출판기념회 성료
  • Sj산림조합 상조는 최상의 소비자의 눈높이이다.
  • 인천북부교육지원청, 문화예술로 만나는 민주시민교육
  • 전종문 시인, 수필가 책 나눔 행사 펼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