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상규 국감발언 놓고 "與 윤리위 회부 한국당 인민재판"
상태바
여상규 국감발언 놓고 "與 윤리위 회부 한국당 인민재판"
  • 김봉화 기자
  • 승인 2019.10.08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 욕설 파문 여야 대립-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이 국정감사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이 국정감사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자유한국당 소속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의 욕설 발언을 두고 8일 여야가 공방전을 펼치며 논쟁에 나섰다.사건의 발단은 어제인 7일 서울,중앙지검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여 위원장이 검찰의 패스트트랙 수사와 관련해 "정치의 문제이니 검찰이 손 댈 일이 아니다"고 발언 하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외압 이라고 주장하며 고성이 오갔고 여 위원장이 김종민 의원을 향해 "웃기고 앉았네 XX 같은 게"라고 말한 것이 화근이 되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여 의원의 발언에 대해 "국감장에서 수사 중지를 요구하는 것은 차렴치한 행동이며 동료 의원에게 욕설을 한 행위를 고스란히 반사해 돌려 주겠다"며 비판하고 나섰다.이 원내대표는 더 나가 "여 위원장은 더이상 법제사법위원장 자격이 없다"며 그 자리에서 내려 오라고 강조했다.

정의당도 여 의원의 징계와 법사위원장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정의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 "국감을 조국 대전으로 변질시킨 것도 모자라피감기관인 검찰을 압박했다"고 주장하며 "당장 법사위원장을 사퇴하고 징계를 받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유한국당은 이에대해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나경원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우리당 의원에 대해 윤리위 제소는 입에 재갈을 물리는 것"이라며 "의회 인민재판을 하자는 것이냐"며 반발했다.나 의원은 기자듥들과 만만난 자리에서 "여 위원장이 방송에 나오는 것을 모르고 혼잣말을 한거 같다"며 "발언에 대해 사과한 만큼 윤리위 제소는 바람직 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내외신문/김봉화 기자 kbs@naewaynews.com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터널스’ 마침내 베일 벗은 MCU의 새로운 세계와 NEW 히어로들의 등장! 티저 예고편 전 세계 최초 동시 공개!
  • 세종대 캠퍼스타운, 제5기 서포터즈 발대식 개최
  • 천등문우시비원 제막식, 보령시 지석공예 예술원에서 열려
  • 경기장의 꽃 치어리더 차영현의 집중 인터뷰
  •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 압도적 서스펜스의 캐릭터 예고편 공개!
  • [기고]태안해양경찰서, 내가 사랑한 ‘모항(茅項) 파출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