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올여름 가장 긴 폭염 온다, 3년 만에 폭염일수 2배↑’···’살인 폭염’ 대처법은?

전 세계적인 폭염 현상, 인도에서 87명 사망
에어컨의 역설과 빈곤층의 고통 

유경남 기자 | 기사입력 2024/06/10 [08:30]

‘올여름 가장 긴 폭염 온다, 3년 만에 폭염일수 2배↑’···’살인 폭염’ 대처법은?

전 세계적인 폭염 현상, 인도에서 87명 사망
에어컨의 역설과 빈곤층의 고통 

유경남 기자 | 입력 : 2024/06/10 [08:30]

[내외신문=유경남 기자] 2024년 6월 8일, 서울신문에서 보도된 기사에 따르면, 올해 여름은 지난 3년간의 평균보다 두 배 이상 많은 폭염일수가 예상되고 있다. 이러한 기온 상승은 전 세계적으로 나타나고 있으며, 특히 인도에서는 87명이 사망하는 등 심각한 피해를 주고 있다.

전 지구촌 폭염 몸살

세계 각국이 폭염으로 신음하고 있다. 미국의 6월 기온은 평년보다 10도 이상 상승했고, 국제적십자연맹(IFRC)에 따르면 미얀마와 네팔 등에서도 극단적인 고온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이러한 폭염은 서서히 건강을 악화시키며, 그 피해는 막대하다.

본문이미지

▲ 대륙별 기후 관련 사망 비율아시아: 51.5%아프리카: 23.9%유럽: 16.4%아메리카: 7.7%오세아니아: 0.5%    

 

폭염으로 인한 사망자 급증

지난 2019년, 오스트레일리아 모나시 대학의 연구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48만 9천 명이 폭염으로 목숨을 잃었다. 이와 함께 추위로 인한 사망자 수 459만 4천 명을 합하면, 전체 사망 원인의 9.43%가 극단적인 기후 조건으로 인한 것이다. 이는 거의 열 명 중 한 명이 이상기후로 사망한다는 뜻이다.

에어컨의 역설

현대인들이 폭염을 피하는 가장 흔한 방법은 에어컨 사용이다. 전 세계에서 건물 내 전기의 거의 20%가 에어컨 가동에 사용되고 있다. 하지만 에어컨은 단순히 열기를 다른 곳으로 옮기는 도구일 뿐이다. 에어컨을 강하게 사용할수록 외부 온도가 올라가고, 그로 인해 더 많은 에어컨 사용이 필요하게 되어 전기 수요가 증가한다.

빈민가의 폭염 문제

빈곤층은 더위에 더욱 취약하다. 실내보다는 외부에서 노동하는 시간이 많고, 빈민가에는 공기를 정화하고 그늘을 제공할 나무가 부족하다. 예를 들어, 미국 오리건 주 포틀랜드의 빈민가와 고급 주택가를 비교한 결과, 빈민가는 섭씨 51.1도, 부자 동네는 37.2도로 큰 차이를 보였다.

폭염에 대비하는 방법

폭염에 대비하기 위해 다음과 같은 방법을 고려할 수 있다:

  1. 에어컨 사용 최적화: 에어컨을 효율적으로 사용하여 실내 온도를 적절히 유지하고, 에너지 절약을 도모한다. 에어컨 필터를 정기적으로 청소하고, 창문과 문틈의 단열을 강화하여 냉기가 빠져나가지 않도록 한다.

  2. 쿨 루프(Cool Roof): 건물 지붕에 열 차단 페인트를 칠하거나, 밝은 색상의 재료를 사용하여 지붕 온도를 낮추는 방법을 활용한다. 이는 실내 온도를 낮추고 전기료를 절감하는 데 효과적이다.

  3. 그늘 조성: 주거지 주변에 나무를 심어 그늘을 만들고, 공원을 조성하여 도시 열섬 현상을 완화한다. 이는 공기를 정화하고, 온도를 낮추는 데 도움이 된다.

  4. 공공 냉방 시설 이용: 보건 당국에서 운영하는 더위 쉼터를 적극 이용하고, 냉방비 지원 프로그램을 신청하여 폭염으로 인한 경제적 부담을 줄인다.

  5. 개인 건강 관리: 작업 중간 휴식을 충분히 취하고, 운동 강도를 조절하며, 음주를 자제하여 체온 조절에 유의한다. 물을 충분히 마시고, 시원한 옷을 입어 체온을 낮추는 것도 중요하다.

이 기사 좋아요
기자 사진
전남시민신문 대표
시민포털 전남 지부장
man9088@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