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기보, 개방형 기술거래플랫폼 구축...12월 서비스 목표

- 부처간 데이터 연계 확대 - 산재된 기술사업화 정보를 연결하여 민간에 맞춤형 서비스 제공

하상기 기자 | 기사입력 2022/07/25 [08:12]

기보, 개방형 기술거래플랫폼 구축...12월 서비스 목표

- 부처간 데이터 연계 확대 - 산재된 기술사업화 정보를 연결하여 민간에 맞춤형 서비스 제공

하상기 기자 | 입력 : 2022/07/25 [08:12]
기술보증기금 본점 전경(사진제공=기보)
기술보증기금 본점 전경(사진제공=기보)

[내외신문/하상기 기자] 기술보증기금(이사장 김종호, 이하 ‘기보’)은 차세대 개방형 기술거래?사업화 플랫폼을 구축하고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국가R&D정보, 기술정보로드맵, 국내학술논문정보 에 대한 DB작업을 우선적으로 완료했다고 25일 밝혔다.

기보는 지난 4월 기술거래?사업화 전담기관으로 지정된 후, 올해 12월 서비스를 목표로 디지털 플랫폼을 구축중이다. 개방형 기술거래플랫폼은 부처별로 산재된 기술거래?사업화 지원정보, 국가R&D 과제정보와 성과정보, 논문 등의 데이터를 개방?연계?활용하여 기술거래?사업화를 활성화하고 민간기술거래기관 등의 비즈니스 창출을 지원하는 플랫폼이다.

기보는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의 NTIS(국가과학기술지식정보서비스)로부터 국가R&D 과제정보 약 96만건과 성과정보 약 210만건에 대한 데이터 수집을 완료하였으며, AIDA (KIST의 기계학습 데이터 공유?활용 서비스)에서 48만건의 과학기술 논문 데이터셋을 확보하였다.

또한 구축중인 개방형 기술거래플랫폼에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의 32개 분야 중소기업기술정보로드맵 ▲중소벤처기업연구원의 국가 지원사업 및 R&D사업 ▲한국교육재단의 국내학술논문정보와 연계하도록 시스템을 구성하였다.

기보는 이를 기반으로 중소벤처기업이 기술거래?사업화 추진과정에서 필요한 기업-기술 매칭 정보, 성장시점별 추천기술, 국가 지원사업 및 R&D사업에 대해 AI 기반의 이용자 맞춤형 추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김종호 기보 이사장은 “기보는 개방형 기술거래플랫폼 구축을 통해 향후 중소기업의 기술거래?사업화를 지원하고 민간주도 기술거래시장의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부처간 흩어져 있는 부처간 데이터 망 연결을 통해 플랫폼의 서비스 역량을 강화하여 중소벤처기업들의 기술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