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당진시, 한우농가 경영안정 대책 추진

암소 감축 장려금 및 조사료 구입비·한우 개량 사업 등 경영 지원

강봉조 기자 | 기사입력 2023/03/27 [05:55]

당진시, 한우농가 경영안정 대책 추진

암소 감축 장려금 및 조사료 구입비·한우 개량 사업 등 경영 지원

강봉조 기자 | 입력 : 2023/03/27 [05:55]

 사진 / 한우농가 대책 추진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당진시가 한우 가격하락으로 인한 한우농가의 경영난 타개를 위해 다양한 경영안정 대책을 추진한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의 한우 분야 중장기 전망 보고서에 의하면 2023년 전국 한우 사육 마릿수는 3609,000마리 수준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당진시 또한 한우고기 소비 증가로 한우 가격이 강세를 보이면서 최근 3년 한우 사육현황을 살펴보면 2020865/26,784두에서 2021836/27,321, 2022803/27,603두로 농가 수는 감소하는 것에 비해 사육두수는 꾸준히 증가해 가격하락의 원인이 되고 있다.

 

 

이에 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9천만 원을 투자하여 40개월령 이하의 저능력 번식우 및 가임 가능한 암소를 도축하는 경우 경산우는 10만 원, 미 경산우는 20만 원을 지원해 한우농가의 암소 감축 정책 참여를 적극 유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한우농가 경영안정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한우 생산성 향상 지원 한우 브랜드 육성 지원 한우 개량 지원 조사료 구입비 지원 15개 사업에 1154백만 원을 투자해 한우농가의 경영난을 해소해 나갈 방침이다.

 

장명환 축산지원과장은 한우 가격하락과 사료값 상승으로 한우농가의 경영난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측된다며 시의 지원사업과 더불어 한우농가의 송아지 입식 자제와 저능력 번식용 암소 감축에 적극적인 동참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