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해경, 휴일 비바람 속 응급환자 이송과 어선 예인에 분주

강봉조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8 17:23:0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뱃길이 끊긴 섬마을 응급환자 이송과, 원인미상 기관 고장으로 표류 어선 구조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장인식)는 18일 오전 10시 59분경 고흥군 도양읍 녹동항 남동쪽 약 0.9km 해상에서 H 호(0.95톤, 연안복합, 승선원 1명)가 원인미상의 기관고장으로 표류 중이라며 선장 이 모(62세, 남) 씨가 녹동 해경파출소로 신고하였다”고 18일 밝혔다.


신고를 접수한 여수해경은 녹동 연안구조정을 신속히 급파하였으며, 10분여 만에 현장에 도착한 연안구조정 확인 결과 승선원 및 선박 안전 상태 이상이 없어 예인하여 고흥 녹동항에 오전 11시 22분경 안전하게 입항 조치하였다.


이어 같은 날 오후 1시 2분경 고흥군 봉래면 사양리 애도에서 응급환자 박 모(65세, 남) 씨가 다리를 다쳐 병원 진료가 필요하다며, 박 모 씨의 부인이 해경에 신고하였다.


이에 나로도 연안구조정이 신속히 출항하여 자택에 도착, 응급환자 박 모 씨를 살핀 후 들것을 이용 배우자와 함께 연안구조정에 안전하게 옮겨 태워 나로도 축정항으로 이동, 대기 중인 119구급차에 인계하여 고흥 소재 병원으로 이송하였다.


해경 관계자는 “바다에서 연중무휴 불철주야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니 사고 발생 시 신속하게 119 통합신고 번호로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응급환자 박 모 씨는 지난날(13일) 자택 마당에서 나뭇가지 정리 중 낙상하여 오른쪽 다리를 다쳐 자가 치료하였으나, 호전되지 않자 해경에 신고하였다.

 

[저작권자ⓒ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