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해경, 어선에서 난동 피운 50대 선원 제압해 조사 중

강봉조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4 06:30: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내외신문=강봉조 기자] 태안해양경찰서(서장 김환경)은 지난 11일 밤 11시 05분쯤 충남 태안군 신진항내 정박 어선에서 난동을 부린 이모씨(54세)를 제압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A수산 선원으로 일하던 이씨는 5일 일한 임금을 주지 않는다며 불만을 품고 이날 밤 A수산 어선에 올라 어구와 집기를 내던지며 파손하자 인근 낚시객이 이를 목격하고 관할 해경파출소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해경은 선상 난동을 부리며 칼을 손에 쥔 채 접근을 거부하던 이씨와 대화를 시도하는 한편, 이씨가 담배를 피우려던 찰나 바다로 밀쳐 이씨를 제압하고, 구조 후 해경서로 연행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저작권자ⓒ 특종에 강한 내외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