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중부소방서, 비상구 신고포상제 홍보

임영화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4 03:50: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비상구 폐쇄․물건적치 발견 시 소방서에 신고
[내외신문]임영화 기자= 인천중부소방서(서장 정병권)는 관내 건물 내부에‘비상구 신고포상제’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 비상구 신고포상제 홍보

비상구 신고포상제는 화재 등 각종 재난발생 시 피난의 방해가 되는 비상구 폐쇄, 물건적치 등을 발견했을 때 신고할 수 있는 것을 말하며, 시민 누구나 발견 시 사진 등 증빙자료를 첨부해 소방서로 신고하면 현장 확인 후 신고자에게 1회 5만원 지급, 불법행위 위반자에게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또한, 중부소방서는 건물 관계인 등을 대상으로 비상구 장애물 방치와 폐쇄행위 근절 안내, 다중이용업소 비상구 추락방지 안전대책 및 관계인 의무사항 등을 홍보하고 있다.

소방특별조사 위지환 팀장은 “화재가 발생하면 엘리베이터 이용은 위험, 반드시 비상구를 이용한 대피를 해야 하기 때문에 비상구는‘생명의 통로’나 다름없다.”며 “반드시 비상구는 개방된 상태로 통행이 원활할 수 있게 되어 있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임영화 기자 lyh8480@hanmail.net
 

[저작권자ⓒ 특종에 강한 내외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