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최초로 LNG-FPSO 수주
상태바
대우조선해양 최초로 LNG-FPSO 수주
  • 윤정기
  • 승인 2012.06.07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레이시아 국영석유업체로부터 LNG-FPSO 1기 수주

 

-전세계 해저 천연가스 자원 개발 본격화로 추가 수주도 기대

 

 대우조선해양이 회사 사상 최초로 LNG-FPSO(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생산__저장__하역 설비)를 수주하며 본격적인 LNG 시대의 문을 열었다.
 현지시간으로 5일 대우조선해양(www.dsme.co.kr, 사장 고재호)과 프랑스의 세계적인 해양구조물 설계 및 시공회사인 테크닙(Technip) 컨소시움은 말레이시아 국영석유업체 페트로나스(Petroliam Nasional Berhad)로부터 LNG-FPSO 1기를 수주했다.
 길이 300미터, 폭 60미터 규모의 이 LNG-FPSO는 선체(Hull) 부분에 최대 18만 입방미터(㎥)의 액화천연가스와 2만 입방미터의 컨덴세이트(휘발성 액체탄화수소)를 저장할 수 있다. 이를 바탕으로 연간 최대 약 1백 2십만 톤의 액화천연가스를 생산 __ 정제 __ 하역 가능하다.
 이 설비의 상세설계는 대우조선해양과 컨소시움 설계자인 테크닙이 공동으로 수행한다. 건조는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진행되며, 2015년 6월까지 발주사 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인도 후에는 말레이시아 사라와크(Sarawak)州 북서부 해역에 위치한 카노윗(Kanowit) 필드에서 운영된다.
 이날 계약식에 참석한 대우조선해양 사업총괄장 류완수 부사장은 “현재 세계 각국에서 LNG-FPSO를 이용한 해저 천연가스 필드 개발 움직임이 본격화되는 만큼 앞으로의 추가 수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티에리 필렌코(Thierry Pilenko) 테크닙 회장 역시 “대우조선해양의 해양 건조 노하우와 테크닙의 기술 역량을 결집시킨다면 성공적인 프로젝트 수행을 이뤄낼 수 있을 것” 이라며 기대감을 표시했다.
 한편 그 동안 대우조선해양의 영업활동을 적극 지원해 온 대우조선해양 노동조합도 이번 수주에 대해 “대우조선해양이 최초로 수주한 LNG-FPSO인 만큼, 노동조합도 최선을 다해 최고 품질의 LNG-FPSO를 건조해 낼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고 밝혔다./취재부장윤정기

 

사진설명 : 지난 5일 말레이시아 콸라룸푸르 현지에서 열린 계약식에서 대우조선해양 사업총괄장 류완수 부사장(오른쪽 세번째), 페트로나스 社 다툭 아누아르 아메드(Datuk Anuar Ahmad) 사장(오른쪽 네번째), 그리고 테크닙 社 필립 바릴(Philippe Barril) 사장(오른쪽 다섯번째)이 서명 직후 악수를 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트롯전국체전’ 재하 엄마 임주리의 애절한 아들 응원...“감동”
  • 대한민국 시낭송계의 대부 이강철 시인 인터뷰
  • 샘터문학상 시상식 및 샘문 컨버젼스 시집 '첫 눈이 꿈꾸는 혁명' 출간기념식 거행
  •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겨울왕국’‘모아나’의 제작진과 한국인 애니메이터 참여한 디즈니 최고 야심작!
  • ‘미나리’ 윤여정의 매력적인 손자역으로 연기한 ‘앨런 킴’ 워싱턴 비평가협회 아역배우상 수상!
  • “살고 싶다면 매일 죽어야 한다!” 무한액션 타임루프 블록버스터 ‘리스타트’ 3월 개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