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 이름 내건 상표출원 '급증'
상태바
연예인 이름 내건 상표출원 '급증'
  • 안상규
  • 승인 2012.06.06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경규의 꼬꼬면 등 소비자에게 친숙한 연예인의 이름을 내건 상품과 서비스업에 대한 상표출원(서비스표 포함)이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특허청(청장 김호원)에 따르면 연예인 이름에 상품이나 업종 등을 결합한 상표의 출원은 지난 1998년(개그맨 이경규의 압구정 김밥 출원 )부터 2008년까지 총 27건에 불과했으나 2009년도에는 11건, 2010년에는 14건으로 증가했다.

2011년에는 전년도 대비 157% 증가한 22건이 출원됐으며 올 5월말 현재 12건이 출원되는 등 이러한 증가 추세는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연예인 직업별로 보면 '이경규의 남자라면' 등 개그맨이 58건, '김혜자의 정성떡' 등 탤런트가 23건, '장윤정 김치올레' 등 가수가 5건으로 개그맨 이름을 결합한 상표의 출원이 가장 많았다.

출원 업종별로는 먹을거리와 관련된 농·축·수산물과 그 가공식품 분야가 41건(48%)으로 가장 많았다.

이와 관련된 음식료품을 제공하는 서비스업인 요식업이 25건(29%)으로 그 뒤를 이었으며 연예인 자신의 이름을 내건 닷컴·쇼핑몰이 5건, 화장품류가 4건, 기타 11건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연예인의 이름과 결합된 상표의 출원이 증가하고 있는 것은 연예인들의 부업 수요와 기업들의 마케팅 전략이 맞물리면서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연예인 중에서도 개그맨 이름의 브랜드 출원이 많은 것은 상대적으로 개그맨의 대중적인 지명도가 높아 이를 제품·서비스업의 광고, 홍보 전략으로 활용하는데 효과적일 것이기 때문이다.

특허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소비자에게 친근한 이미지를 주는 연예인의 이름을 브랜드화한 상품 출시에 맞춰 상표출원도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저명한 연예인의 이름을 포함하는 상표는 연예인 본인 명의로 출원하거나 본인의 승낙을 얻은 자가 출원한 경우에 상표등록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트롯전국체전’ 재하 엄마 임주리의 애절한 아들 응원...“감동”
  • 대한민국 시낭송계의 대부 이강철 시인 인터뷰
  • 샘터문학상 시상식 및 샘문 컨버젼스 시집 '첫 눈이 꿈꾸는 혁명' 출간기념식 거행
  •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겨울왕국’‘모아나’의 제작진과 한국인 애니메이터 참여한 디즈니 최고 야심작!
  • “살고 싶다면 매일 죽어야 한다!” 무한액션 타임루프 블록버스터 ‘리스타트’ 3월 개봉!
  • 세종대 미래교육원 · 대학혁신지원사업추진단, ‘하이브리드형 버크만 자기탐색 프로그램’ 진행